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대통령, 임명 강행 의지 피력…”강경화 겸허한 마음으로 있다”
"야당의 국회 보이콧-장외투쟁 압박 받아들이기 어렵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6/16 [10:29]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의지를 공개 천명한 가운데 강 후보자는 이에 대해 말을 아꼈다.

보도에 따르면 강 후보자는 16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인근 임시사무실로 출근 중에 연합뉴스 기자가 '대통령이 임명 강행 의지를 밝힌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겸허한 마음으로 있다"고 짧게 답하고 자리를 떴다.

 

 
 
 임시 사무실 출근하는 강경화 후보자  ©연합뉴스


현재 야당은 강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통해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대통령의 권한과 국민의 지지 여론을 토대로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금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고 이어서 G20 정상회의와 주요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외교장관 없이 대통령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강경화 후보자는 제가 보기에 당차고 멋있는 여성이다. 유엔과 국제사회에서 외교관으로서 능력을 인정받고 칭송받는 인물"이라며 "흔히 쓰는 표현으로 글로벌한 인물이다. 우리도 글로벌한 외교부장관을 가질 때가 되지 않았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 인정받는데 한국에서 자격이 없다면 어떻게 납득할 수 있겠나"라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역대 외교장관들을 비롯한 많은 국내외 외교전문가들이 그가 이 시기 대한민국의 외교부장관으로 적임자라고 지지하고 있다. 국민들도 지지가 훨씬 높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청문회에서 후보자를 강도 높게 검증하고 반대하는 것은 야당의 역할이고 야당의 본분일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 검증 결과를 보고 최종적으로 판단하는 것은 국민의 몫이다. 대통령은 국민의 판단을 보면서 적절한 인선인지 되돌아보는 기회를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강경화 임명 강행시 야3당의 강력 경고에 대해서도 "우리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대통령이 임명하면 더 이상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야당과의 협치를 위해 대통령부터 앞장서서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않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런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이 마치 허공을 휘젓는 손짓처럼 허망한 일이 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결론적으로 "우리 헌법과 법률은 정부 인사에 관한 대통령과 국회의 권한을 분명하게 정하고 있다"며 "국무총리와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감사원장 등의 임명은 국회의 동의를 받도록 헌법에 규정되어 있다. 대통령이 국회의 뜻을 반드시 존중해야 한다. 장관 등 그 밖의 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므로 국회가 정해진 기간 안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으면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수 있게 되어 있다"며 임명 강행이 적법임을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6/16 [10:29]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