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노한 시민들 “박근혜 부역자당 자한당 해체하라!“ 집회열어
“촛불민심 발목잡는 적폐집단 자한당은 ‘협치’ 아닌 ‘청산’ 대상이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6/18 [19:20]

 

 

국정농단 범죄자 박근혜 비호 잔당들이 모인 적폐집단 자유한국당의 문재인 정부 흔들기’에 분노한 시민들이 17일 오후 4시 여의도 자한당 당사 앞에 모여 “박근혜 부역정당 자한당 해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200여명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와 학생, 직장인으로 보이는 참여 시민들은 촛불민심을 받들어 적폐청산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행보에 사사건건 트집을 잡는 야3당을 규탄했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시민들의 손에 들린 종이 팻말에는 “박근혜 부역정당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적폐정당은 ‘협치’가 아니라 ‘청산’의 대상!”, “자는 한국당! 국민세금이 아깝다!”, “촛불민심 발목잡는 자유한국당 해체하라!”는 구호가 적혀 있었다.

 

자신을 ‘피터 박’이라고 소개한 나이 지긋한 한 시민은 자유발언을 통해 “제가 지금까지 보아온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는 계속 빼앗기면서 진행되어 왔다”며 “8.15는 친일파에게, 4.19는 박정희에게, 서울의 봄은 전두환에게, 그리고 참여정부는 ‘이명박근혜’한테 빼앗기고 말았다”고 말했다.

 

▲ ‘문재인 정부 흔들기’에 분노한 시민 200여명이 17일 오후 4시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 모여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하고 있다. 


그는 “그들이 약한 것 같아도 결국에는 빼앗고 만다는 그 뿌리가 참 끈질기고 강하다는 것을 우리는 다시 한 번 깊게 생각해야 한다”며 “촛불의 힘으로 혁명을 일궈냈지만 문재인 정부를 흔들기 위해서 무슨 짓이든 다 할 수 있는 게 자유한국당 적폐세력”이라고 성토했다.

박씨는 또 “언론들의 공격에 대비하고 언론들의 잘못된 보도를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우리 시민들이 가져야 한다”며 “잘못하면 다시 빼앗길 수 있다. 정신 바짝 차리고 적폐언론, 적폐세력이 분쇄 될 때까지 우리는 투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톡을 통해 집회 소식을 알게 됐다는 이근철 씨는 “국정농단, 어떤 당에서 했나? 대한민국을 세계적으로 망신시킨 당이 어디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시민들은 한목소리로 “자유한국당”을 외쳤다.

시민들의 호응 속에 이씨는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그럼에도 반성하지 않고 새정부가 탄생했음에도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고 있는 자한당은 우리 국민의 힘으로 해체시켜야 되지 않겠나”고 주장했다.

그는 “포장이 바뀐다고 내용물이 바뀌나. 새누리당에서 자한당으로 개명한 것은 국민에게 사기 친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자들이 선거에서 뽑히지 않도록 확실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규탄 긴급집회를 주최한 홍덕범 씨는 “지인들과 정치 이야기를 하다가 자한당의 정치행태에 분노해 집회를 계획하게 됐다”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다음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오후 6시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규탄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6/18 [19:20]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잠만 자유 자유한국당 17/06/19 [01:10] 수정 삭제
  한國당 한나라당 도로 딴나라당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