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당 특검법 발의는 적반하장 후안무치한 물타기”
민주당 "본인들의 범죄를 호도하고 검찰 수사를 막기위해 국회 마비 작전에 돌입한 것인가"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7/11 [23:39]
더불어민주당은 11일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과 자당의 제보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법 발의에 나서겠다고 밝히자 “검찰의 수사 확대를 막기 위한 시도”이자 “삼권분립이라는 헌법가치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국민의당 조작범 이유미가 구속되기전 언론사에 보낸 메세지
 
보도에 따르면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헌정을 유린하고 민주주의를 짓밟은 대선 공작 게이트는 명백히 국민의당 내부의 문제”이며 “증언을 조작한 것은 문준용 씨에 대한 명확한 문제가 없다는 것의 반증”이라면서 특검 요구를 일축했다.
 
이어 “검찰이 매뉴얼과 원칙대로 수사하는 상황에서 범죄 혐의가 드러나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는 것이 상식 중의 상식”이라며 “그러나 국민의당은 검찰의 수사 방향과 ‘이유미 단독범행’이라는 셀프조사 결과가 다르다는 이유로 여당 대표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지난달 28일 제보조작 사건을 발표하면서 국민 앞에 사과한다고 했으나 바로 다음 날 박지원 전 대표는 특검을 주장했다”며 “당시 국민의당은 역풍을 우려해 특검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지만,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특검법 발의를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본인들이 저지른 범죄에 대해 추미애 대표를 향한 도 넘은 비난은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고 오히려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더군다나 특검 운운하는 것은 국민의당의 민낯을 보여주는 참으로 후안무치한 행태”라고 질타했다.
 
그는 3~5%대로 추락한 국민의당 지지율을 거론하며 “지금 국민은 국민의당의 적반하장에 분노하고 있다. 당 지지율이 그것을 말해주고 있다”면서 “적반하장 후안무치한 물타기를 지속한다면 국민들은 국민의당을 ‘적반하당(賊反荷黨)’으로 부를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야당 역시 국회 본연의 역할을 회피하면서 국민의당의 구태의연한 물타기 시도에 부화뇌동해선 안 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 국회 보이콧을 중단하고 추가경정예산과 정부조직법 심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국민의당이 본인들의 범죄를 호도하고 검찰 수사를 막기 위해 국회 마비 작전에 돌입한 것이 아니라면, 품격 있는 사과와 상응하는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7/11 [23:39]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의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