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당 이언주, 안철수 조작 사과도 선거 패배 '탓'
"권력으로 사건을 덮어버릴 수 있다는 발상에 이언주의 못된 심보가 보인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7/12 [21:29]

계속 설화를 일으켜 무더위 짜증을 더해주고 있는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2일 안철수의 제보 조작 사과에 대해서 마치 대선 패배 때문에 사과를 해야 하는 처지가 된 것인양 주장하고 나섰다. 

 

 

이언주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의 패자로서 감수해야 될 결과라고 생각하지만 막상 이렇게 큰 책임을 (진) 안철수 후보의 어깨를 보니 마음이 무겁기만 하다"며 "많이 속상하다."라고 말해 또 비판을 자초했다.

그는 안철수의 조작 범죄 사과에 대해  "안 후보의 탓이라는 이들도 있지만 결국 우리 모두의 책임이며, 평가를 떠나서 패배했기 때문에 이 모든 것을 감당하고 있는 것이다"며 거듭 대선 패배 탓을 하며 설화를 자초했다.

 

이어 이언주는 "또한 수많은 지지자들의 마음을 알고 있기 때문에 또 다시 가시밭길을 기꺼이 걸어가는 마음으로 나섰을지도 모른다"며 안철수를 치켜세웠다.

그는 그러면서 "(안철수가) 도의의 책임을 다하고자 고개 숙이는 모습은 우리 공통의 과제와 시련이므로 서로 더욱 어우러져야 한다"면서 단합을 강조한 뒤, "그리고 우리는 높은 계단을 뚜벅뚜벅 걸어 올라갈 것"이라고 호언했다.

그는 이 과정에 "지금 저의 힘든 상황보다는 오늘 지지자여러분이 감내하고 있을 안타까움을 함께 껴안고 가는 날이다"라며 자신이 급식조리종사원 비하발언으로 곤경에 처한 데 대한 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소식에 김 모씨는 "이언주 주장의 맥락은 만약 안철수가 대통령에 당선 되었다면 국민의당 녹취록 조작 사건을 덮어버릴 수 있다는 말로 들린다"며 "권력으로 검찰 등에 압박을 가해 사건을 덮어버릴 수 있었다는 발상에 이언주의 못된 심보가 보인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7/12 [21:29]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의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