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배후로...이명박 거듭 '지목'

검찰은 공소시효가 끝나기전에 즉각 이명박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08 [22:21]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8일 국가정보원의 불법 대선개입과 관련해 “이 문제는 이명박 정부의 의지와 떼놓고 생각할 수 없다”며 거듭 이명박을 배후로 지목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미 국정원이 청와대까지 댓글 공작을 보고한 것이 확인되면서 원세훈 전 원장이 종착역이 아님은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원세훈은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부터 최측근 중 최측근이었다. 서울시 행정 부시장, 행자부 장관, 국정원장까지 이명박이가 하고자 하는 일을 앞장서서 해왔다”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 공소시효까지 감안하면 즉각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고 즉각적 이명박 수사를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정원 댓글에 대해 "이것도 빙산의 일각이라니 히틀러 나치 시대가 아닌가 싶다"며 "원세훈 전 원장은 국정원을 사실상 나치의 게슈타포로 전락시켰고 '사이버 유겐트'(나치 청소년 조직)를 양성, 정치공작에 활용했다. 여전히 궤변으로 일관하는 원세훈은 정녕 괴벨스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며 이명박이를 히틀러, 원세훈이를 괴벨스에 비유하기도 했다.

 

또 우 원내대표는 자한당 홍준표가 국정원 적폐청산 TF에 맞서 '국정원 개악 저지 TF'를 구성하려는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어리석은 행동"이라며 홍준표 향해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정원 개혁의 적기다"라면서 "한 점 의혹 없이 진상을 밝히기 위한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