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여야 정치권 '트럼프 한반도 전쟁 위협 발언'...자정 촉구
트럼프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대해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져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8/09 [19:08]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내놓은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발언으로 미 정치권 안팎에서 한반도 전쟁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자정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미 정가 안팎에서 점차 높아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트럼프의 발언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면서 북한과의 협상을 통해 해법을 찾으라는 주장도 다시 제기되고 있다.

공화당의 거물 정치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 군사위원장은 피닉스 지역 라디오방송 KTAR와의 인터뷰에서 "당신이 어떻게 하겠다고 말하는 것을 실제로 할 수 있다고 확신해야 한다. 다시 말해 '노인은 부드럽게 걷지만 큰 몽둥이를 들고 있다'는 테디 루스벨트의 언급처럼 말이다"고 지적했다. 

제임스 클래퍼 전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CNN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레짐 체인지'(정권교체)와 같은 표현을 톤다운해야 한다"며 트럼프 행정부에 권고했다. 

아울러 표현의 과격성 문제를 지적하는 언론 보도도 잇따른다.

NYT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1945년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이 히로시마 원폭에 앞서 일본이 항복하지 않으면 "파괴의 비(a rain of ruin)를 공중에서 맞을지 모른다"고 경고한 이후 현대사에서 전례가 거의 없는 군사적 수사라고 평가했다.

대통령사(史)를 연구하는 마이클 베숄스는 NYT에 "대통령이 과거 이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더 극단적인 언어를 사용한 일은 상상하기 어렵다"며 "대통령은 개인적 감정보다 훨씬 더 온건한 언어를 쓰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트루먼 전 대통령의 경우 핵무기가 없는 일본을 상대로 압도적인 전력의 우위를 가진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핵무기를 갖춘 북한을 상대로 했다는 차이도 무시할 수 없다.

헨리 패럴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 "미국의 지도자는 특히 핵보유국을 상대할 때 매우 신중하게 언어를 선택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위협은 북한을 물러서게 하기보다는 위험한 고조 상태로 몰고 갈 가능성이 더 크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8/09 [19:0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럼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