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아조사] 적폐청산 ‘꼭 필요' 70%>정치보복 25%'불과'
지방선거 ‘여권후보 당선이 바람직 60.6% >야권후보 당선이 바람직 27%’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0/01 [16:03]

주간동아가 여론조사기관 데이터앤리서치에 의뢰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국민 10명 중 7명가량이 ‘꼭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반면 ‘정치보복’이라는 의견은 20%대 수준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29일 발간된 주간동아 1108호에 따르면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사회정의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는 응답이 69.7%였고 ‘정치보복이 가미된 무리한 정책’이라는 응답은 24.7%였다(잘 모르겠다 5.6%).

 

▲[출처=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국기문란범 이명박 및 이명박 정권 핵심인사들과 홍준표 등이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정부의 적폐청산 추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민심은 이에 대해 냉랭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꼭 필요한 정책 83.0%/정치보복 가미된 무리한 정책 13.9%’, 30대 ‘86.3%/12.6%’, 40대 ‘80.5%/17.6%’ 등으로 2040세대에서는 적폐청산에 대해 80% 이상이 공감했고 50대에서도 ‘61.1%/33.0%’로 ‘꼭 필요한 정책’이라는 의견이 크게 높았다. 6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46.7%/40.2%’로 의견이 갈렸다.

 

지역별로 보면 모든 지역에서 ‘사회정의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는 ‘정치보복이 가미된 무리한 정책’이란 의견보다 높게 나왔다. 호남(91.1%/5.4%)이 적폐청산에 대해 가장 크게 공감했고 충청권(75.1%/19.4%)과 대구경북권(73.6%/21.8%)에서도 70% 이상이 적폐청산에 공감했다. 부산울산경남권(60.6%/34.3%)이 상대적으로 다른 지역보다 적폐청산 공감도가 낮게 조사됐다. 

 

정치성향별로도 모든 층에서 적폐청산을 꼭 필요한 일로 보았다. 진보층(89.1%/8.0%), 보수층(63.3%/33.1%), 중도층(61.2%/34.5%), 어느 쪽도 아니다(72.1%/19.1%)였다. 이명박 전 대통령 쪽과 보수야당의 반발에도 정부의 ‘적폐청산’ 활동이 국민들의 동의를 받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지방선거 ‘여권후보 당선이 바람직 60.6% >야권후보 당선이 바람직 27%’

 

또 내년 지방선거 성격에 대해 물은 결과 ‘정부와 여당의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여권 후보의 당선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60.6%였고 ‘정부와 여당의 일방독주를 막고 견제하기 위해 야권 후보의 당선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은 27.0%였다(잘 모르겠다 12.4%).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을 제한 모든 연령층에서 ‘여권 후보의 당선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높았다. 20대 ‘여권 후보 당선 바람직 71.8%/ 야권 후보 당선 바람직 14.3%’, 30대 ‘76.2%/14.5%’, 40대 ‘74.0%/19.7%’ 등에선 70% 이상이 여권 후보 당선을 희망했다. 50대에서도 ‘54.2%/34.8%’로 여권 후보 당선 희망이 높았지만 60대 이상은 ‘35.9%/44.4%’은 야권후보 당선 희망이 다소 높았다.

 

지역별로도 전국 모든 지역에서 여권 후보 당선을 희망했다. 서울(58.4%/29.2%), 경기인천(62.6%./5.5%), 충청권(68.0%/23.8%), 호남권(77.4%/14.8%), 부산경남(50.1%/34.8%), 대구경북(54.8%/37.6%) 등이었다. 이 조사 결과만 보면 1여다야 구도의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절대적으로 유리한 환경으로 볼 수 있다.

 

이 조사는 지난달 25~26일 이틀 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100%) 자동응답방식(ARS)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며 응답률은 1.7%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10/01 [16:03]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