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검찰, 불법 관제데모 어버이연합 추선희 곧 구속영장 청구
검찰의 향후 수사는 원세훈 '윗선'인 국기문란 사기범 이명박을 향할 것으로 전망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0/07 [17:38]

이명박 집권때 국가정보원과 불법 ‘관제데모’를 주도한 수꼴 노인모임 어버이연합 전 사무총장 추선희에 대해 검찰이 이르면 다음 주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7일 알려졌다.  

 

2016년 10월 여의도역 인근에서 국정 교과서 반대 서명운동을 하고 있는 현 문재인 대통령 등을 향해 추선희가 삿대질과 욕설을 하며 서명운동을 방해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추선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추선희는 2011년을 전후로 국정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견제할 계획을 담은 문건을 생산하면 그 내용대로 자신이 소속된 어버이연합 노인들을 동원해 박 시장 반대 가두집회를 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특히 추선희가 국정원 정치개입 활동의 실무 책임자인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과 직접 접촉한 적이 있다는 점에서 사건의 전모를 파헤치는 데 핵심적인 인물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이날 민병주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지난 8월 21일 국정원의 수사의뢰로 검찰이 민간인 외곽팀을 동원한 댓글 공작 의혹 수사에 착수한 이후 기소는 이번이 처음이다.
 
민병주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중이던 2010년 12월부터 2012년 말까지 외곽팀을 운영하면서 불법 선거운동과 정치관여 활동을 하도록 하고 총 52억5천600만원을 활동비 명목으로 수백 차례에 걸쳐 나눠 지급해 예산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의 향후 수사는 원세훈, 나아가 그 '윗선'인 국기문란 사기범 이명박을 향할 것으로 전망돼 이명박 집단이 향후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10/07 [17:3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어버이연합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