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한글은 우리 민족을 이어주는 위대한 공동유산”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의 뜻은 오늘날의 민주주의 정신과 통한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0/09 [14:06]

문재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 "한글의 가장 위대한 점은 '사람을 위하고 생각하는 마음'"이라며 "만백성 모두가 문자를 사용할 수 있게 해 누구나 자신의 뜻을 쉽게 표현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한 것,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의 뜻은 오늘날의 민주주의 정신과 통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글은 배우기 쉽고 우리 말을 들리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어 의사소통이 쉽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참석 당시 유엔본부 로비에 전시된 활자본 '월인천강지곡'을 바라보는 사진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 갔을 때 유엔본부에 전시된 활자본 월인천강지곡을 보았다. 한글 창제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앞섰던 금속활자 인쇄를 전 세계에 소개하고 있었다"고 당시 소감을 전했다.  

또 "지난 9월 러시아에서 만난 고려인 동포들과 사할린 동포들은 우리 말과 글을 지키기 위해 무던히 노력하고 있었다"며 "한글은 우리 민족을 이어주는 위대한 공동유산"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정부는 해외동포들이 한글을 통해 민족 정체성을 지키려는 노력을 힘껏 도울 것"이라고 약속했다. 

과학적인 한글이 한민족 고유의 전통을 지켜낸 것은 물론 전세계적으로 낮은 문맹률로 이어졌다는 예찬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우리 말과 글이 있어야 우리의 마음을 바르게 표현할 수 있다"며 "한글은 단지 세계 여러 문자 가운데 하나인 것이 아니라 우리를 우리답게 하는 유일한 문자"라고 강조했다. 

또 "한글이 있었기에 우리는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문맹률과 가장 수준 높은 교육을 이뤄냈고, 개성있는 우리만의 문화를 발전시켰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글의 과학성은 오늘날 컴퓨터와 휴대폰의 문자 입력 체계의 우수성으로 또다시 증명되고 있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시대에서 한글의 위대함이 더 빛난다"며 "참으로 자랑스럽고 소중한 우리의 한글"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10/09 [14:06]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