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국정원, 수꼴단체 사주해 '노무현 비하' 공작도 벌였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10 [00:36]

국기문란범 이명박 집권 시절 국가정보원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논평을 내도록 수구꼴통(수꼴) 보수단체를 사주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명박국정원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후 노벨평화상 수상을 취소해달라고 청원하는 계획을 세운 정황도 드러났다. 이 수꼴 단체들 배후에는 '이명박국정원'이 있었다.

 

 

9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이들 단체와 국정원 심리전단 측이 해당 내용을 논의한 내용이 담긴 이메일 등을 확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4월 국정원 심리전단은 수꼴 보수단체 ‘대한민국 선진화개혁추진회의’ ‘뉴라이트 전국연합’ 간부들과 상의해 노 전 대통령을 폄훼하는 논평을 내게 했다.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정ㆍ관계 로비를 수사하던 대검 중수부가 박 전 회장과 노 전 대통령 측의 금품수수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 권양숙 여사와 노 전 대통령의 장남 건호씨를 잇달아 소환 조사할 무렵이다.

 

2009년 4월 12일 건호씨가 검찰에 소환되자 ‘뉴라이트 전국연합’은 “노무현이라는 ‘불량 대통령’을 배출한 민주당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야 한다”며 “무능하고 독선적이고 부패하고 치사하기까지 한 ‘불량 대통령’을 내놓아 5년 내내 국민들을 고통 받게 하더니, 이제는 부패스캔들로 국민들이 외국인들 앞에서 얼굴을 들 수 없게 만들었다”고 논평했다.

 

이 단체는 “애초부터 노무현이라는 ‘불량 정치인’을 그럴듯하게 포장해 국민들을 속였다는 혐의를 피할 수 없다”며 민주당까지 싸잡아 비난했다.

 

권 여사가 부산지검에서 소환 조사를 받은 전날에는 ‘대한민국 선진화개혁추진회의’가 노 전 대통령에게 맹비난을 가했다. 같은 달 30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노 전 대통령은 다음달 세상을 떠났다.

 

검찰은 또, 국정원 심리전단과 보수단체 ‘자유주의진보연합’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취소하는 청원서를 작성한 자료도 확보했다.

 

이들은 2009년 8월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노벨상 수상 취소를 청원하는 내용을 영문으로 작성한 뒤 문안 검토를 위해 이메일을 주고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대통령 서거 후 야권과 시민단체 중심으로 추모 열기가 형성되자 MB정부 국정운영에 방해가 된다고 판단해 이 같은 공작을 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이 수꼴단체는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의 사주를 받아 국정농단 범죄를 저지르다 구속되어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당선을 위한 광고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