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부장판사, 김관진 등 석방 신광렬 '위선이다' 비판

"법관 생활 19년에 구속적부심 이런식으로 하는 것을 본적이 없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2/04 [20:51]

이명박정권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 핵심 피의자 김관진 등 국민적 관심을 끄는 사건의 구속 피의자를 서울중앙지법 신광렬 재판부가 구속적부심을 거쳐 석방한 데 대해 현직 부장판사가 '납득할 수 없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48·사법연수원 25기)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지법 형사수석부의 3회에 걸친 구속적부심 석방결정에 대해 나는 법이론이나 실무의 측면에서 동료법관들과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는데, 위 석방결정에 대하여 납득하는 법관을 한 명도 본 적이 없다"고 글을 올렸다.

'3회에 걸친 구속적부심'은 사이버사 공작의 책임자인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 전병헌 전 수석 혐의에 연루된 한국e스포츠협회 조모 사무총장 등 3명의 석방 결정을 지목한 것이다. 적부심사는 모두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51부(신광렬 수석부장)가 맡았다. 

김 부장판사는 글에서 "내가 법관으로서의 생활이 19년째인데, 구속적부심에서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석방 결정에 대한 비판을 막는 법원 안팎의 환경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검찰은 "사정변경이 없음에도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 나왔다"고 반발했고, 정치권 일각에서도 호응이 나왔다. 이에 김명수 대법원장은 최근 언급에서 "요즘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재판결과를 과도하게 비난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반박한 상태다.

 

김 부장판사는 "이렇게 법조인들조차 납득할 수 없는 결정을 특정한 고위법관이 반복해서 하고 있고, 그리고 그 법관의 권한행사가 서울시 전체의 구속실무를 손바닥 뒤집듯이 마음대로 바꾸어 놓고 있다"며 "이것을 비판하는 것이 왜 정치행위라는 식으로 폄훼되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법조인들은 알고 있다. 그러면서도 벌거숭이 임금님을 향하여 마치 고상한 옷을 입고 있는 것처럼 호도하는 것은… 일종의 위선"이라고 글을 맺었다.

 

김 부장판사는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근무하던 지난 2014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가정보원 대선개입사건 1심 판결 직후 법원 내부 게시판 코트넷에 “법치주의는 죽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당시 재판부가 원 전 원장에 대해 “국정원법 위반은 맞지만 공직선거법상 선거 개입은 인정되지 않는다”며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 및 자격정지 3년을 선고한 것을 두고 ‘지록위마(指鹿爲馬·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주장한다)’ 판결이라고 공개 비판했다가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은 바가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