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회담 공동보도문 서울-평양 지휘부 최종 승인난 듯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09 [20:08]

판문점에서 고위급회담을 진행하고 있는 남북이 9일 오후 8시부터 종결회의를 시작한다. 남북이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시작한 지 약 10시간 만이다. 

 

9일 오후 남북 고위급 회담이 지속되는 가운데 회담 장소인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집에 불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로 미뤄 공동보도문 문안이 최종 조율돼 서울과 평양 지휘부의 최종 승인을 얻어낸 것으로 보인다. 

종결회의 이후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브리핑을 통해 이날 합의된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동발표문에는 북측 대표단이 모두발언을 통해 밝힌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비롯해 남북대화 등에 대한 양측의 합의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우리 측이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이나 군사회담 개최, 남북대화 정례화 등에 대한 내용은 빠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남북 대표단은 오전 10시 전체회의와 수석대표간 회담, 오후 두 차례의 '4+4' 접촉, '3+3' 접촉을 통해 공동발표문에 대해 조율했으며 마지막 수석대표간 접촉을 통해 최종 발표문에 대한 점검이 마친 것으로 점쳐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