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가 고래 삼킬까' 호반건설, 대우건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산업은행, '3위' 대우건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13위' 호반건설 선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1 [22:22]

시공능력 기준 건설업계 13위 건설사인 호반건설이 3위인 대우건설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다.

KDB산업은행은 31일 이사회를 열어 호반건설을 대우건설 인수합병 관련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산은은 사모펀드인 ‘KDB밸류 제6호’를 통해 지분 50.75%(2억1100만주)를 팔 예정인데, 호반건설은 40%(1억6600만주)를 당장 인수하고, 나머지 10.75%(4500만주)는 2년 뒤 인수하는 대신에 산은에 풋옵션을 부여하는 조건이다. 또 풋옵션 이행 보장을 위해 호반건설이 금융사의 보증을 붙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헐값 매각’ 논란에도 산은은 계약상의 비밀조항을 들어 정확한 매각 예상가격을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현재 많이 떨어진 시장 주가가 반영돼 있고, 경영권 프리미엄은 30% 선을 확보했다고만 언급했다. 산은은 2월 중 주요 매각조건을 담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실사를 거쳐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뒤 올해 여름 안에 매각을 마무리짓기로 했다.

앞서 산은은 금호산업이 대우건설을 인수한 뒤 ‘승자의 저주’에 휘말리며 금호그룹이 재무 위기에 빠지자 2010년 사모펀드를 통해 대우건설 지분을 주당 1만5천원씩 총 3조2천억원을 투입해 인수했다. 현재 주가는 30일 종가가 6140원으로 상대적으로 바닥을 친 상황인데, 호반건설로의 매각 예상가격은 주당 7700원씩 총 1조6천억원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투입한 금액의 절반 정도만 건지는 상황인 셈이다.

건설업계는 “새우가 고래를 삼킨 격”이라는 반응이다. 2016년 기준 호반건설 매출액은 1조2천억원으로 11조원 정도인 대우건설의 10분의 1 수준이다. 특히 호반건설은 기술력보다는 원가절감과 경기 의존적인 국내 주택사업에 주력해 왔지만, 대우건설은 주택 외에 건축·토목·플랜트·해외사업은 물론 현대건설·삼성물산과 함께 원전 시공 및 주간사 수행 능력을 보유한 몇 안 되는 건설사로 '체급'이 다르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이 때문에 업계에선 기대보다 우려의 시각이 앞선다. 한 대형 건설사 임원은 “대우건설은 산업은행 관리 아래서도 수주와 매출 등에서 업계 상위 3~5위권을 계속 유지해온 회사”라며 “주택사업만 해온 호반이 양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조정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우건설 노조에서는 반발 기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노조는 “산업은행이 구체적인 매각 조건과 과정을 공개하지 않고 밀실 매각을 진행해왔다. 호반이 2년 뒤 사겠다는 11% 지분 등 분할매각 가능성이 처음부터 제시됐다면 인수 참여자가 더 늘어났을 것”이라며 “문제제기를 통해 석연치 않은 부분을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