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

트럼프 "관련절차 신속히 진행될 것", 김정은 "중대 변화 보게될 것"

편집부 | 입력 : 2018/06/12 [14:2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두 정상은 오후 1시 42분(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을 "3개의 포괄적 문건"이라고 소개했다.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의 체제안전보장, 북미관계 정상화를 담은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에 앞서 "김 위원장과 저는 모든 이번 문서에 서명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좋은 관계를 맞아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서명을 하게 됐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같은 자리를 위해서 노력해 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말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를 나눴다.

이어 김 위원장이 합의문에 서명한 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후 "관련 절차를 빠르고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서명하는 문서는 매우 포괄적이다. 양국이 결과에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늘 결과물에 대해 자랑스럽다"며 "북미 관계와 한반도 미래는 지금과는 다른 모습으로 전개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특히 그는 "우리는 새로운 것을 하고 싶어한다. 새로운 관계를 만들 것"이라며 "여러분도 깜짝 놀랄 것이고 행복해질 것이다. 전세계를 위해 크고 어려운 문제를 해결할 것이다. 밀도 있는 시간을 투자해서 논의를 했고 그 누가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거듭 만족감을 표시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특별한 유대관계가 형성됐다"며 "그의 나라를 아주 많이 사랑하는 유능한 사람"이라고 김 위원장을 치켜세웠다.

그는 또한 "(백악관으로) 틀림없이 초청할 것"이라며 "우리는 다시 만날 것이다. 우리는 여러 번 만날 것"이라며 후속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공언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