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위대한 대통령이...“ '네티즌 현자' 쪽집게 예언 화제

문정인 교수 "트럼프는 재앙이 아니라 우리에게 축복으로 본다" 예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3 [14:53]
북미 정상이 비핵화를 위한 합의문을 극적으로 도출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던 한 네티즌과 문정인 교수의 과거 말과 글이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 2016년 11월 당시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 됐을 때 전세계는 "절망적"이라고 비관했다. 

 

하지만 이와같은 분위기와는 달리 당시 한 네티즌이 "근현대사에서 트럼프가 가장 위대한 대통령이 될수 있는 이유" 라는 제목으로 조목조목 근거를 들어 트럼프를 후하게 평가한 글을 올렸고, 현재 "트럼프에 대해 정확히 예언한 현자의 글"이라며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16년에 한 네티즌이 올린 트럼프 평가 글 (커뮤니티 사이트 캡처)

 

게시글의 내용을 보면 "트럼프는 버니 샌더스 조차 해내지 못한 슈퍼팩 지원 없이 출마한 대통령: 기업에 빚진게 없기 때문에 친 기업정책을 펼칠 의무도 없음", "공화당으로 출마했지만 공화당 지원을 받지 못함: 공화당 입맛에 맞춰 줄 의무도 필요도 없음", "권력에 기대지 않고 오로지 국민에게만 권력을 위임받은 대통령"이라고 설명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저 당시에 저렇게 생각하기 쉽지 않은데…대단하다", "그때는 말도 안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보니 다 맞다"고 댓글을 달았다.

 

문정인 교수 "트럼프는 재앙이 아니라 우리에게 축복" 예견 


지난 2016년 6월 당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 공화당 후보에 올라 "자격미달"이라며 지탄과 공세를 받을 때 문정인 교수도 "우리 입장에서는 오히려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는 것이 좋은 현상"이라며 여론과는 정반대의 의견을 내놓았다. 

문정인 교수는 당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재앙이 아니라 우리에게 축복이 될 수 있다고 본다"며 "트럼프는 한미 동맹이나 북핵 문제를 통 크게 전환 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예견했다. 

문 교수는 "트럼프하고는 이른바 '빅 딜'의 가능성이 있다"며 "트럼프가 (대통령이)되면 한미 동맹에 대한 전반적인 재논의가 있을 수 있고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파격적인 행보를 취할 수 있다"며 2년 후인 현재 정세를 정확히 예측한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트럼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