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드루킹 특검 수사는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 진행해야

최성룡기자 | 입력 : 2018/08/09 [10:54]

[시사코리아뉴스 국회 최성룡기자] = 김경수 지사에 대한 드루킹 특검 수사는 오로지 확실한 증거를 바탕으로 증거와 법리에 따라 진행되어야 한다.

지금까지 김경수 지사가 드루킹 일당에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가담했다는 그 어떠한 증거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9일 오전 김경수 경남지사가 두 번째 조사를 받으러 드루킹 특검에 나왔다. 기자들 질문에 김 지사는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답하고 있다


그런데도 드루킹 일당의 일방적 진술을 바탕으로 마치 김경수 지사가 주범이거나 최소한 공범으로 몰아가는 야당의 무분별하고 무책임한 의혹제기와 언론의 보도행태는 유감이다.

만일 특검의 언론플레이가 바탕이 된 것이라면 그 저의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

이미 드루킹 일당의 진술은 신빙성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자미두수와 일본침몰설을 주장한 것을 차치하더라도 드루킹은 옥중편지에서 영사 자리를 요구했다고 했지만, 영사 자리를 제안한 것이 김경수 지사라고 진술을 바꾸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다.

드루킹 일당이 어떠한 증거도 내놓지 못한 채 오로지 김경수 지사에 불리한 진술을 하는 것은 일부 야당의 도움을 받거나 야당과 공조하기 위함은 아닌지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

특검은 김경수 지사 1차 소환 전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였지만, 14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과정에서 그 어떠한 혐의도 입증하지 못했다. 재소환해서도 확실한 증거를 밝히거나 혐의 입증을 못한다면, 김경수 지사의 관련성은 없는 것이다. 오히려 망신주기 수사가 아니냐는 비판 여론만 고조시킬 뿐이다.

범죄에 성역은 없어야하지만, 그렇다고 없는 죄를 만들어서도 안 된다. 특검은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 조사를 하길 바란다.고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경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