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민화협 10년만에 첫 상봉..'훈풍 속 민간 교류 물꼬' 열어

2008년 이명박때 금강산 피격 사건 이후 처음...남북 360여명 재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04 [20:31]

민족화해협력 법국민협의회(민화협)은 4일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와 함께 개최한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민화협 연대 및 상봉대회'를 진행했다. 행사는 3일과 4일 이틀에 걸쳐 이뤄졌다.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이 지난 3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민화협연대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민화협 제공  © 연합뉴스


지난 2008년 7월 이명박 정권때 관광객 박왕자씨 피격사건이 일어나면서 금광산 관광이 중단됐고, 남북관계 경색 속에 민간단체들의 교류도 끊어지면서 10년 동안 공동행사를 치르지 못했다. 

이 때문에 남북 민간단체들이 금강산에서 대규모 공동행사를 연 것은 지난 2008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이날 10년만에 재회한 360여명의 남북 인사들은 삼삼오오 모여 회포를 풀었다. 

북측 민화협 회장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은 행사 첫날인 전날 금강산호텔 연회장에서 진행된 연대모임 연설에서 "10년간 북남 사이의 래왕(왕래)의 발길이 끊기고 정적이 흐르던 여기 금강산이 지금은 민족 단합과 통일의 물결이 흐르는 본래의 모습을 되찾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남측 민화협 김홍걸 대표상임의장은 "다방면의 교류가 10년간의 공백 없이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었다면 남과 북은 평화와 번영을 위해 엄청난 성과를 만들어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날 진행된 노동·농민·여성·청년·교육 등 주요 부문별 모임에서는 남북 교류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에 대해 남북의 각계인사들이 의견을 나눴다. 

교육분과에서는 남북 교육자 교류 등을 제의했고, 종교분과에서는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준비위원회 구성, 내년 단군릉 개건 25주년 기념 개천절 행사 등의 내용이 담긴 제안서를 전달했다.

청년분과는 4.27판문점 선언이나 6.15 계기로 남북청년대회를 평양, 개성 또는 판문점에서 열자는 제안을 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번 행사에 대해 남북관계 훈풍 속에서 민간 교류 행사의 물꼬를 튼 것에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홍채 남측 민화협 사무차장은 "이번 행사는 북도 남도 만남에 의의를 가지고 있고, 여기서부터 차근차근 시작하자는 의미가 있다"며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류 사무차장은 "동해선 육로를 이용해 민간 대표단이 방북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라며 "북한도 민간교류에 대한 의지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데도 중요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남측 민화협 류홍채 사무차장은 "이번 행사는 북도 남도 만남에 의의를 가지고 있고, 여기서부터 차근차근 시작하자는 의미가 있다"며 "북한도 민간교류에 대한 의지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데도 중요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