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65년 만에 이어진 남북 길에서 손 잡은 남북 군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26 [08:40]
▲     © 청와대

 

65년 만에 이어진 남과 북. 그 길에서 손 잡은 남북의 군인들 모습이다. 

 
군사분계선 안에 연결된 남북간 도로는 육이오 전쟁 당시 치열했던 마직막 격전지 화살머리고지이다.
 
지난 9.19 평양정상회담 당시 남북 정상 임석 하에 이 곳의 유해를 공동발굴해서 신뢰를 구축하자는 협의를 했다. 평화를 위한 매우 상징적인 협의였다. 항상 긴장속에 대치하던 남북이 8년 만에 이만큼 가까워지고 평화로 향해 가고 있는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