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수출 519.2억弗 역대 3위, 올해 年최대수출 신기록 눈앞

11월 수출, 7개월 연속 500억弗 돌파.."세계6위 수출국 위상 공고화"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2/01 [11:29]

사상 최초 7개월 연속 500억달러 돌파..아세안 수출은 역대 최대 경신

 

 

11월 수출이 무역통계 작성 이래 사상 최초로 7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돌파하고 올해 들어 여덟 번째 500억 달러를 달성하며 역대 3위 기록을 달성했다. 더욱이 아세안 지역에서는 해당지역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로써 올해 수출은 사상 최초로 6000억 달러를 넘어서며 세계 6위 수출국의 위상을 공고화하고 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8년 11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519억2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5% 늘었다. 이 기간 수입은 467억8000만달러로 11.4% 늘었다. 무역수지는 51억4000만달러로 82개월 연속 흑자를 거뒀다.

 

11월 수출은 역대 3위 기록이자 사상 최초 7개월 연속, 연간 8번째 500억달러 돌파다. 일평균 수출은 21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11월에 비해 4.5% 늘었다. 선박을 제외한 일평균 수출은 20억8000만달러로 1.9% 늘었다.

 

수출 단가는 4.0% 늘었으며 물량도 0.5% 늘었다. 단가는 무선통신·디스플레이 등에서 하락했지만 석유제품·철강·가전 등에서 상승했다. 물량은 컴퓨터·석유화학 하락에도 불구, 일반기계·선박·자동차 등의 상승 영향이 상쇄했다.

 

산업부는 11월 수출의 증가요인으로 △세계 제조업 경기 호조 △주요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세 유지 △주력제품 단가 상승을 꼽았다.

 

품목별로는 13대 주력품목 중 반도체·일반기계·석유화학·석유제품·선박 등 6개 품목 수출이 증가했다. 증가한 품목 중 반도체·석유제품·선박 등 3개 품목은 두 자릿수 이상 증가했다.

 

일반기계는 수출 46억7000만달러로 0.8% 늘어나며 사상 최초 9개월 연속 40억달러를 넘겼다. 석유화학은 40억3000만달러로 3.8% 늘어나며 사상 최초로 12개월 연속 40억달러를 넘겼다.

 

반도체는 수출 106억8000만달로 11.6% 늘어나며 7개월 연속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선박은 20억8000만달러로 158.4% 늘어나며 9개월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석유제품은 42억2000만달러로 23.5% 늘어나며 13개월 연속 30억달러를 넘겼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지역별로는 아세안·미국·EU·일본·베트남·인도·CIS에서 증가했다. 이 중 신남방지역인 아세안과 신북방지역인 CIS 지역 및 EU·인도는 두 자릿수 증가했다. 아세안은 94억1000만달러로 13.0% 늘어나며 역대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호조세가 이끌었다. 미국도 자동차와 일반기계, 반도체 호조세로 2개월 연속 수출이 증가다. EU는 그리스와 핀란드 대형 LNG선 인도, 신규 출시한 친환경차량 보조금 지급, 기계설비 수요 증가, 차 부품 수요 증가 등이 호재로 작용하며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일본은 석유제품과 철강재, 에어컨과 세탁기 등 고부가가치 가전제품 수요가 늘며 2개월 연속 수출이 증가했다. 인도는 철강, 일반기계,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수출이 늘며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CIS 역시 5개월 연속 증가세, 베트남도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연간 무역액이 역대 최단기간 1조달러를 돌파함으로써 2015~2016년 무역 1조달러 클럽을 이탈한 이후 지난해부터 2년 연속 무역 1조달러 클럽 재진입에 성공했다"며 "올해 수출은 역사상 최초로 6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며, 세계 6위 수출국의 위상을 공고히 하면서 수출이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다해 준 점에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에 따른 환율 변동성 확대 등 향후 대외 수출 여건이 녹록치 않다"며 "산업부는 내년에도 수출 성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우리 수출의 하방요인에 총력 대응하는 한편 수출구조의 질적 고도화 및 수출시장·품목의 다변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