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문대통령에 친서...“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

청와대 "올해 서울방문 못이뤄 아쉬워해…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 나타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2/30 [21:34]

A4용지 두 장 분량, 인편으로 전달…문대통령 조만간 답친서 보낼 듯
金 "남북정상, 오랜 대결구도 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 이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두 정상이 내년에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뜻을 전달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 김정은 위원장 친서   © 청와대 페이스북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오늘 문 대통령 앞으로 친서를 보내왔다"며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한 해에 세 번씩이나 만나며 남북 사이의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며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이어 2019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친서 표지와 함께 두 장의 친서 중 첫번째 장 앞머리를 공개했다. 친서는 수신인으로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귀하'라고 중앙 상단에 적혀 있고, 그 아래에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각하, 평양에서의 우리의 상봉이 어제 일 같은데 벌써 100여일이나 지나 지금은 잊을 수 없는 2018년도 다 저물어가는 때가 되였습니다"라고 돼 있다.

 

친서와 친서가 든 자주색상의 표지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라는 글귀가 삽입된 마크가 찍혀 있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 친서를 받은 것은 올 2월 10일 청와대에서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으로부터 건네받은 후 10개월 반만이다.

 

당시 특사 자격의 김 제1부부장의 방남과 김 위원장의 친서를 계기로 문 대통령은 3월 5일 대북특사단을 보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했고, 이후 남북 대화가 급진전하면서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A4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는 인편으로 전달됐으며,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친서를 봤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친서가 인편으로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했고, "남북 사이의 여러 소통 창구가 있고, 그중 한 통로를 통해 전달해 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친서 전달 등을 위한 대북 특사가 갈 가능성에 대해 김 대변인은 "거기까지 논의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비핵화 및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언급 포함 여부에 대해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정상끼리의 친서라서 친서 내용을 그대로 전달하는 것은 외교 관례에 어긋나기에 제가 친서 내용을 요약·의역해서 전달해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김 위원장에게 답장 친서를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친서를 받았으니 조만간 대통령 답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답신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 없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