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공수처법안도 선거법도 야당이 더 추진해야하는 법인데…”

“정부여당이 수세로 몰려야 하는데, 세상이 잘못돼서…”

고승은 기자 | 입력 : 2019/04/24 [18:45]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공수처 법안은 지금 오히려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이라며 ”세상이 잘못 돼 가고 있어 자유한국당이 고위공직자들을 보호하려고 하는 본색이 이상한 상황이 됐다.“고 힐난했다.     © 민중의소리

[ 서울의소리 고승은 기자 ] “공수처법안은 지금 오히려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이다. 고위공직자 비리와 관계된 법이기 때문에 정부·여당은 오히려 수세로 가고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인데 세상이 잘 못 되어 가고 있어 자유한국당이 고위공직자들을 보호하려고 하는 본색이 이상한 상황이 됐다. 또 선거법도 우리가 여러 가지 점에서 양보를 많이 했는데 사실은 야당이 더 추진해야할 법이다. 정권이 바뀌었는데도 의식과 가치관이 변하지 않으니까 입법하는 자세도 잘못 된 상황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지정에 “20대 국회는 없다”며 17번째 보이콧을 선언한 자한당을 겨냥해 이렇게 일침했다.

 

그는 “어제 청와대 앞에 가서 농성도 하고 오늘도 비상의총을 한다는데, 제가 알아본 바로는 의원들도 참여를 잘 안하는 것 같다. 어제 청와대 앞 시위에 참여한 의원이 불과 30~40명밖에 안 되는 것 같다. 말은 상당히 거칠게 하는데, 우리도 많이 해봐서 알지만 오래 못 간다”고 일침했다.

 

그는 “자제하고 국회로 돌아와서 국회에서 여러 가지 입법 활동과 특히 추경예산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추경예산안에는 강원 산불 피해지원, 포항지진 지원, 미세먼지 저감대책 지원 등 민생과 관련 된 것들이 대부분이다. 추경을 여야간 잘 합의해 처리하는데 전념하길 바란다”며 자한당에 국회 복귀를 요청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과거 더불어민주당이 장외투쟁을 했던 것은 네 차례였으며, 그것도 훨씬 자한당보단 명분 있었던 일로 나섰음을 강조했다.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 세월호 특별법 제정, 국정원의 불법 대선개입같이 국민적 분노가 압도적으로 컸었던 때 나섰던 것임을 설명했다. 자한당의 17번째 ‘장외투쟁’은 모두가 명분 없는 ‘장외투정’에 불과했다.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자한당 의원들도 참여를 잘 안하는 것 같다.”며 “오래 못 간다”고 일침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자한당의 장외투쟁은 전혀 명분없는 일임을 강조했다.     © 민중의소리

“우리당이 과거에 장외투쟁을 했던 것은, 가장 가까이는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때, 국민들과 촛불혁명에 참여한 것이고, 2015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에 맞선 저지투쟁, 2014년 세월호 특별법을 만들라는 것, 2013년 국정원의 댓글 여론조작에 맞선 것이다. 이것은 모두 국민들이 그 길로 가라고 저희들에게 명령한 그 방향대로 간 것이다. 이럴 때 장외투쟁에 명분이 있고 힘을 얻는 것이지, 국민의 뜻과 거꾸로 가는 장외투쟁은 이해찬 대표님 말씀대로 오래가기 어렵다.”

 

그는 자한당이 국회에서 농성에 들어간 데 대해서도 “참 명분 없는 민망한 일이다. 왜냐하면, 공수처에 대한 국민의 찬성률은 거의 80%에 이르고 선거제 개혁도 최근 여론조사를 봤더니, 찬반이 58:21이다. 국민이 원하는 것”이라며 민심에 대놓고 역행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