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에 하늘을 찌르는 분노... 해산 청원 100만 돌파

이날 중 기존 최다 추천 청원인 '강서구 피시방 살인 사건' 동의자 수 넘어설 듯

편집부 | 입력 : 2019/04/30 [09:30]

자유한국당의 국회 폭력 난동으로 인해 전 국민적 관심사가 된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의 동의자 수가 30일 오전 9시를 조금 넘긴 시각 100만을 넘어섰다.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자유한국당의 정당 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579682)에 동의한 국민이 이날 오전 9시 16분에 10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22일 해당 청원이 게시된지 8일 만이다.

 

▲ '자유 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의 동의자 수가 30일 오전 9시 16분 100만을 돌파했다.


오전 9시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의 동의자 수가 100만에 가까워지며 청와대 홈페이지는 간헐적으로 "500 Internal Server Error" 라는 메시지를 띄우며 접속 장애가 발생하기도 하였다.


해당 청원은 동의자 수 100만 돌파 시점을 기준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사상 두 번째로 많은 동의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역대 최대 동의자 수를 기록한 청원은 '강서구 피시방 살인 사건' 관련 청원으로 총 1192049명이 동의했다.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은 역대 청와대 국민청원 중 가장 빠른 동의자 수 증가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이날 내로 '강서구 피시방 살인 사건' 관련 청원의 동의자 수를 뛰어넘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선거제도 개혁 및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주사처) 설치 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은 각각 이날 새벽과 전날인 29일 늦은 밤에 마무리되어 최장 330일이 지난 이후 본회의에 상정되게 된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의 동의자 수는 여전히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열기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전 국민적 분노가 하늘을 찌를 정도로 치솟고 있다는 점을 직접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는 관측이다. 찬반이 갈리기 쉬운 정치 쟁점임에도 살인 사건을 뛰어넘는 동의를 받아내고 있다는 점에서, 자유한국당의 국회 난동과 폭력이 상식인이라면 당연하게 분노할 심각한 문제임을 드러낸다는 것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이러한 민심의 분노는 외면한채 '장외 투쟁'에 나설 궁리만 하고 있다. 원내대표 나경원은 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해 "좌파 독재의 트랙을 깔았다"고 매도하고, 대표 황교안은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과 함께 싸우겠다"는 헛소리를 늘어놓고 있다.

 

또한 일부 언론은 동의자 수가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의 10분의 1에 불과한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을 동등하게 언급하거나, 정부가 위헌정당 해산심판 청구를 할 권리가 있음에도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에 정부가 답변할 권한이 없다는 식의 허위 보도로 자유한국당과 함께 분노를 사고 있다.

 

국민의 외침에 귀를 막은 자유한국당과 그들에 부역하는 일부 언론들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이렇게 높지만 당장 그들을 응징할 방법이 없다는 점에서 많은 국민들이 답답함을 표시하고 있다. 이에 국민들은 21대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궤멸하기를 바라며 '대 심판'을 벼르고 있을 뿐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자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