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조국 논란에도 문 대통령 지지율, 청년층 이탈 없어

20대에서 43%, 30대에서 63%로 8월 2주차 조사(20대 44%-30대 61%)와 크게 차이 없어

정현숙 | 입력 : 2019/08/24 [09:34]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의 관련 의혹 논란이 불거진 후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다소 하락했다. 그러나 조 후보자의 '자녀 특혜입학' 논란으로 우려됐던 청년층의 이탈은 발생하지 않았다.

 

한국갤럽이 23일 발표한 8월 4주 차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조사보다 2%p 하락한 45%를 나타냈다. 다만 이번 논란으로 거의 40%대 후반에서 50%를 넘나들던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가 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어 49%가 됐다.

 

야당과 정치권 관계자들은 최근 조국 후보자 논란으로 청년층의 지지율 대거 하락을 점쳐왔다. 조 후보자의 딸 '특혜입학' 논란이 불거진 데 따른 예상이었다. 실제로 대통령 직무 수행 부정 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9%로 나타났다.

 

하지만 20, 30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조사와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20대에서 43%, 30대에서 63%로 8월 2주 차 조사(20대 44%-30대 61%)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40대, 50대에서는 다소 하락했다. 8월 2주 차 조사에서 40대 56%, 50대 45%였던 문 대통령 지지율은 이번 조사에서는 40대 52%, 50대 39%로 하락했다.

 

정당별 지지율에선 더불어민주당이 41%로 8월 2주 차 조사와 같은 수치를 나타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조사보다 3%p 오른 21%를 기록했고, 정의당 7%, 바른미래당 6% 순이었다.

 

불과 열흘 사이 10,000건이 넘는 비난 기사가 쏟아진 논란에 비해 대통령 지지율 하락 폭이나 청년층의 이탈이 미미했던 결과는 청문회 검증 결과를 보고 판단할 거라는 신중론이 대두되어서이기도 하다. 또 그 시기에 있던 대입제도를 이용한 게 무슨 잘못이라는 건지 모르겠다는 주장 때문이기도 하다.

 

저 때는 수시전형이 너무 많아서 학부모들도 교사들도 잘 모를 때여서 엄마의 정보력이라는 말도 있었다. 그렇다면 당시 제도가 잘못된 거고 그 제도를 비판해야지 수혜자를 비판한다는 게 앞뒤가 맞지 않는 것이며 당시 조국 후보자의 딸과 같은 시기의 입학자도 마찬가지로 전수조사를 해서 따질 문제가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는 거와 무관하지 않다.

 

이대에 입학한 정유라와 비교하며 '내로남불'이라는 데 대해서도 다 알면서 왜 모른 척하고 특정 세력 개입이 의심되는 촛불까지 들고 난리일까 하는 시선도 대두되고 있다. 고3 때 임신하고 학교는 17일 인가 나갔다는, 대학 입학해서는 아예 학교에 출석도 하지 않은 정유라와 같이 비교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까닭도 그 이유 중의 하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바쿠둘 19/08/25 [10:22]
660부대 힘빠지는 기사... ㅋㅋㅋㅋ~ 열나 퍼부었는데... 그렇게 열심히 옵션열기했는데....ㅋㅋㅋㅋㅋ~ 수정 삭제
나문지 19/08/25 [10:26]
누구 딸처럼 없는 전형 반짝 만들어서 부정하게 대학 간 것도 아니고, 있는 전형 활용해서 본인이 피나게 노력해서 대학 갔는데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수정 삭제
그리유 19/08/25 [23:08]
도대체 조국이란 사람이 얼마나 그 들에게 무시무시한 존재인지를 재 확인 시켜 주는 상황이다. 단, 그 때문에 고통 받는 가족 친지들이 참으로 불쌍하다. 내가 공직자 후보가 되어 내 아이 들이 저런 고통을 겪는다면 과연 견딜 수 있을지... 수정 삭제
야당꼬붕전멸 19/08/26 [13:08]
지금 교내 촛불집회하는 서울대, 고려대, 학생들 이자들은 야당에서 무슨 제의를 받았을까? 의심이 드는게 1. 조국의 개인적인 문제는 하나도 없다. 2. 딸의 입학을 문제 삼을려면 나ㄱㅇ 딸의 입학은 벌써 밝혀진 사실인데 왜? 촛불집회 안하고 확실히 밝혀지지도 않은 조국의 딸건은 왜? 촛불 집회 대상인가? 3. 동생 가족사는 조국이 보호자가 아닌 그들의 문제이지 조국의 문제가 전혀 아니다 4. 묘비에 이름을 올리는것은 아들이든 딸이든 혼자 넣는것이 남들 보기에 보기 싫다고 원수가 아닌 이상 가급적이 면-살아 있다면-부부를 비석에는 함께 넣는다. 김아무개 국회의원의 집안은 조상들 중에 비석이 있는 묘가 하나 도 없어서 모르나 보다.. 5. .제일 큰 문제는 하나도 밝혀진게 없이 의혹이라는 것이다. 며칠후 청문회에서 밝히겠다는데 대학에서 그것도 우리나라의 최고 대학인 서울대와 고려대에서 공부를하는 학생들이 단지 의혹만 가지고 몇일있으면 결과가 나올 터인데 그 결과도 보기전에 촛불집회를 한다는 것은 지금 조국을 어떻게 하든 법무장관이 되지 못하도록 막아야 하는 야당의 큼직한 제의가 아니면 이렇게 이성을 잃을 까닭이 없지 않나. 아님 정신적 문제?--아이들이 전부 미쳤든지---미치지도 않고 야당과 정치적 흥정이 있었다면 이건은 재학생 및 동문들의 이름으로 처단해야 할 것 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대통령 지지율 청년층 이탈 미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