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할리우드 '핵인싸'.. 디카프리오 "기생충은 놀라운 영화" 극찬

'77회 골든글로브' 봉준호 감독 '기생충' 韓 최초 외국어영화상 수상

정현숙 | 입력 : 2020/01/06 [17:19]

"가난한 자와 부자를 다룬 자본주의에 관한 이야기.. 자본주의 심장 美 관통"

 

기생충으로 한국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출연진 송강호 배우와 이정은 배우.가  상을 수상하고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AP

 

6일 오전(한국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골든글로브 외국어 영화상으로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사상 처음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기생충'과 함께 외국어 영화상 후보에 오른 작품은 '더 페어웰'(룰루 왕 감독) '레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셀린 시아마 감독) 등 영화 분야에서 이름을 떨치는 유수의 감독들이다.

영화 '기생충'의 해외 영화제 수상 소식이 잇달아 들려오는 가운데, 세계 영화 시장의 중심 미국 할리우드에서 봉준호 감독이 '핵인싸'로 떠올랐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파티 : 모두가 기생충을 만든 사람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할리우드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에서 봉 감독의 인기가 뜨겁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열리는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 지난 3일 로스앤젤레스 선셋타워호텔에서 열린 '기생충' 파티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비롯한 세계적 스타와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봉 감독에게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날 야구 모자를 눌러쓰고 나온 디카프리오는 봉준호 감독에게 악수를 요청한 뒤 "놀라운 영화"라고 극찬한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봉 감독은 걸음을 옮기기 힘들 정도로 사람들에게 둘러싸였다"면서 "사람들은 그에게 행운을 빌었고 사진을 찍자고 청했다"고 전했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에서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며, 외국어 영화상의 수상 영예를 얻었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에 오른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며 수상 역시 처음이다.

NYT는 '기생충'이 가진 자와 가지지 못한 자들에 관한 이야기로 지난해 5월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 세계적으로 1억2천만 달러를 벌어들였다면서 "많은 전문가는 내달 오스카 작품상을 따낼 첫 외국어 영화가 될 것이라고 점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봉 감독의 7번째 장편 영화인 '기생충'은 가족 전원이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가족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박사장(이선균)네 과외선생 면접을 보러 가면서 시작되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따라가는 가족희비극이다.

출연진으로는 송강호 배우를 비롯한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박명훈 씨 등이 출연해 열연했다. 지난해 5월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그해 5월 30일 개봉해 53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까지 움켜잡았다.

한국 영화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무대에 올라 "놀랍다. 믿을 수 없다"라고 연신 감탄사를 내질렀다.

봉 감독은 골든글로브가 끝난 뒤 주최 측인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처음에 '기생충'이 이렇게 여러 나라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다고 예상하지 못했다. 결국 가난한 자와 부자의 이야기다보니 모든 나라에 적용되는 보편적인 이야기였기 때문에 사랑을 받은 것 같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 영화는 결국 가난한 자와 부자를 다룬 자본주의에 관한 이야기다. 미국이야말로 자본주의의 심장과도 같은 나라이지 않나? 논쟁적이고 뜨거운 반응이 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수상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봉 감독은 "정치적인 메시지나 사회적인 주제도 영화에 담겼지만 그것을 아주 매력적이고 관객들이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해준 것은 바로 뛰어난 배우들의 매력이 어필됐기 때문이다. 그래서 '기생충'이 미국 관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었다"라며 모든 공을 함께한 배우들에게 돌렸다.

골든글로브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에서 주최하고 매년 미국 LA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이다. 해마다 영화와 드라마에서 최고의 작품, 배우를 선정해 시상하는 권위있는 시상식으로 미국의 또 다른 대표적인 영화 시상식인 아카데미 시상식보다 한 달 앞서 개최돼 '아카데미 전초전'이라고도 한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한장면. SBS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