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와 오스카 작품상 그리고 소득불평등.

강전호 | 입력 : 2020/02/11 [23:15]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영화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 등을 수상해 무려 4관왕에 오르면서, 전 세계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92년 미국영화역사상, 영화아카데미가 최고의 영화상인 작품상을 비영어권 작품에 수상한 것은 세계최초의 일이어서, 대한민국이 문화강국임을 전 세계가 인정한 의미가 깊은 작품상 수상이었습니다.

 

더군다나 사회비판적인 작품들로 인해 친북좌파로 몰려 최순실 박근혜정권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각종 불이익에 시달려야 했던, 봉준호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모든 시련을 극복하고 촛불혁명 후, 민주주의 시대에 달성한 쾌거이기에, 민주주의가 곧 경쟁력이자 경제라는 것을 증명해준, 우리 촛불들에게도 매우 의미 있는 수상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이처럼 기생충이 전 인류의 호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뛰어난 감독의 연출과 혼신을 다한 배우들의 연기 덕분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전 세계적인 이슈인, 소득불평등을 매우 세밀하고 현실적으로 표현했기 때문이기도 했습니다.

 

소득불평등이란 문제는 이미 대한민국만의 문제가 아니었던 것입니다. 작금 우리 정부뿐만 아니라 전 세계 각국의 정부가 소득불평등을 해소하라는 압력을 거세게 받고 있는 것입니다.

 

때문에 문재인정부는 집권 초기부터, 최저임금 인상 등 빈부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각종 정책을 추진하려고 시도했지만, 그때마다 번번이 적폐기득권세력들의 방해공작에 부딪혀야만 했습니다.

 

이제, 전 세계의 이슈는 소득불평등 해소에 있습니다. 전 세계 자본주의 종주국인 미국조차도 빈부격차를 소재로 한 기생충을 선택했습니다. 다가오는 총선에서 국민들이 누구를 선택해야 하는지는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상 수상이 잘 말해주고 있다할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