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52개 지역구 1차 경선지역 선정…충북보은옥천 노무현 대통령 사위 곽상언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2/14 [01:12]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3일 1차 경선지역으로 수도권 23곳 등 총 52개 지역구를 선정했다. 

 

 

이날 공관위가 1차 경선을 확정한 지역은 수도권 23곳, 충청 6곳, 호남 7곳, 대구·경북 3곳, 부산·경남 10곳, 강원·제주 3곳 등 총 52개 지역구다. 이 가운데 현역의원이 있는 지역구는 21곳이다. 

 

고(故)노무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충북보은옥천)와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경기 성남중원)도 경선을 치르게 됐다. 현역 의원과 청와대 참모 출신 인사(비서관급 이상)들의 맞대결도 이뤄진다.  

 

구체적으로 서울 지역에서는 성북구갑 김영배·유승희, 도봉구을 강정구·오기형, 은평구을 강병원·김우영, 영등포구을 김민석·신경민, 관악구을 유종필·정태호, 서초구을 김기영·박경미·최은상, 관악구갑 박민규·유기홍, 강동구을 심재권·이해식, 중랑구갑 강상만·서영교 후보가 경쟁한다. 

 

경기 지역에선 수원시갑 김승원·이재준, 성남시중원구 윤영찬·조신, 광명시을 강신성·양기대, 남양주시을 김봉준·김한정, 하남시 강병덕·최종윤, 파주시갑 윤후덕·조일출, 광주시갑 박해광·소병훈, 포천시가평군 이철휘·최호열, 안양시동안구갑 권미혁·민병덕·이석현, 부천시원미구을 서진웅·서현성·설훈, 안양시 만안구 강득구·이종걸 후보가 경선을 치른다. 인천은 연수구을 박소영·정일영, 미추홀구을 남영희·박우섭 후보가 나서고, 강원도는 태백시(횡성·영월·평창·정선) 원경환·장승호, 동해시삼척시 김동완·김영기 후보가 맞붙는다.

 

광주는 동구·남구을 김해경·이병훈, 북구갑 정준호·조오섭, 북구을 이형석·전진숙 후보가, 대구는 달서구을 김위홍·허소, 달성군 박형룡·전유진 후보가, 대전은 동구 장철민·정경수, 유성구을 김종남·이상민 후보가 나선다.

 

부산 지역은 서구·동구 이재강·홍기열, 부산진구을 김승주·유영진, 사하구을 남명숙·이상호 후보가, 울산은 남구갑 송병기·심규명, 북구 이경훈·이상헌, 남구을 김광수·김지운·박성진 후보가, 제주는 제주시을 부승찬·오영훈 후보가 경쟁한다.

 

충남 지역은 논산시·계룡시·금산군 김종인·양승숙, 당진시 어기구·한광희 후보가, 충북은 제천시단양군 이경용·이후삼, 보은·옥천·영동·괴산 곽상언·성낙현 후보가 경쟁한다.

 

경남 지역은 산청·함양·거창·합천군 서필상·조현진, 창원시·마산·합포구 박남현·박종호·이현규, 진주시갑 갈상돈·김헌규·정영훈, 거제시 문상모·백순환·최은상 후보가, 경북 지역은 경산시 변명규·전상헌 후보가 경선을 치른다.

 

전남 지역은 해남군·완도군·진도군 윤광국·윤재갑 후보가, 전북 지역은 익산시갑 김수홍·이춘석, 익산시을 김성중·한병도, 완주·진안·무주·장수군 안호영·유희태 후보가 맞붙는다.

 

이 위원장은 "비교적 검토가 용이한 곳, 우선 경쟁이 이미 치열해 빠른 시간 안에 상황을 정리하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되는 곳을 우선 선정했다"며 "취약지역, 후보 결정이 빨리 이뤄지는 게 좋겠다는 요청이 있는 곳도 선정했다"고 했다.

 

'2인 지역'이 경선지 명단에서 빠진 것에 대해 이 위원장은 "검토가 필요한 곳은 조금 미뤄놨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관위가 발표한 1차 경선지 중 현역 의원이 출마하는 곳은 21군데다. 공관위는 48시간 이내에 이의신청을 받은 뒤 종합해 당 최고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민주당의 후보 경선은 권리당원 투표 50%와 여론조사 50%로 진행된다.

 

경선지역과 경선 대상자는 아래와 같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