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당과 윤석열이 흔들어 대도...문대통령 지지율 49% '굳건'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10/25 [22:50]

국당(국민의힘)은 물른 조폭 검찰총장 윤석열까지 가세해 흔들어 대도 문재인 대통령의 10월4주차 국정운영 지지율이 49%를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월3주차 조사 이후 49%를 굳건히 지키며 안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25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업체 4개사에 따르면 지난 22~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0월4주차 전국지표조사(NBS)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평가 응답은 49%다.


이는 직전 조사(10월2주차)와 동일한 결과다. 부정평가는 직전 조사 대비 1%포인트 하락한 43%로 나타났으며 ‘모름·무응답’은 1%포인트 상승한 8%로 집계됐다.

연령별 지지율을 살펴보면 ▲20대 50% ▲30대 55%로 직전 조사 대비 각각 1%포인트, 6%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40대 지지율은 1%포인트 상승한 60%, 50대는 2%포인트 오른 51%를 나타냈다.

서울 지지율은 51%로 직전 조사 대비 2%포인트 상승했으며 강원·제주는 47%로 11%포인트 떨어졌다.

이번 조사는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포인트며 응답률은 27.8%다. 이번 조사의 상세자료는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