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가 친일매국 비호 인사에게 상을 주라는 말인가?"

국민들이‘토착왜구’라고 지칭하는 정치인에게 광복회가 상을 주라는 것인가!

백은종 | 입력 : 2021/01/31 [12:56]

▲2020년 11월 26일 여의도 3층 광복회관 대강당에서 광복회가 선정한 '역사정의실천 언론인상'을 수상한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

 

광복회는 31일 광복회가 선정하는 수상자가 특정 정당에 편향됐다는 일각의 비난에 대해 억지라고 반박했다.

 

광복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광복회는 수상자를 선정할 때 정파성에도, 좌우 이념에도 얽매이지 않는다"며 "특정 정당 소속 정치인이 왜 배제됐느냐는 주장은 억지"라고 전했다.

광복회는 "광복회의 수상자 선정기준은 명료하다. 독립운동정신의 선양에 기여한 인사를 선정하고, 친일비호 인사를 배제했을 뿐이다"고 주장했다. 

 

광복회는 "친일재산 국가귀속법 제정에 반대한 정치인에게 광복회가 상을 줄 수 있을까? 일제에 빌붙어 독립군 학살에 앞장선 자를 영웅이라고 칭송하는 자에게 광복회가 상을 줄 수 있을까? 친일인사의 국립묘지 안장을 주장하는 정치인에게 상을 줄 수 있는가? 친일을 미화한 역사교과서를 학생들에게 가르쳐야 한다는 정치인에게 광복회가 상을 줄 수 있는가? 국민들이‘토착왜구’라고 지칭하는 정치인에게 광복회가 상을 줄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특정정당 소속 정치인이 왜 배제되었느냐는 주장은 억지일 뿐이다. 이는‘같은 조선인인데, 왜 간도특설대 출신에게는 독립유공자 훈장을 주지 않느냐’고 트집 잡는 것과 같다."고 반박했다.

 

끝으로 광복회는 "광복회의 수상자 선정에는 광복회의 확고한 기준이 있다. 항일 독립운동정신이고, 헌법에 명시된 3·1운동과 임시정부의 법통을 이어 받는 정신이다. 적당히 정파적 이해에 맞춰 수상자를 안배한다면, 이야말로 선열들의 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다. 앞으로도 광복회는 이런 원칙을 굳건히 지킬 것이다."고 다짐했다.

 

광복회에 따르면 2019년 6월 김원웅 회장 취임 후 광복회가 새로 만든 상을 받은 85명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거나 한때 당적을 보유한 사람은 28명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