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후보들 "'4.15총선'은 부정선거"주장.. 박주민 "상식적이 않는 원팀의 면모 과시"

'최재형 "비정상적 투표용지 상당수 발견", 윤석열 "본인도 의문", 황교안 "관계기관들이 행한 불법선거"'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9/23 [14:02]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들이 보수 진영 내에서도 극소수들만이 주장하고 있는 ‘4.15 부정 총선에 동조하는 기조에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상식적이지 않는 원팀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서울의소리 유튜브 갈무리


박 의원은 23일 오전 국회 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전 감사원장인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총선 부정선거 음모론에 동조하고 나섰다대선이 다가오니 또 꺼내 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 전 원장의 주장은 결국 지금까지 상식적인 세력이 되겠다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애써 온 사람들의 노력이 아니라 민경욱 전 의원의 음모론이 옳았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면서 선거의 정통성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부정선거 음모론까지 꺼내 든 것이 과연 책임 있는 후보의 자세인지 의문이다고 덧붙였다.

 

또 박 의원은 더 큰 문제는 최 후보 뿐 아니라 다른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들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첫 토론회 당시 “4.15 총선은 관계 기관들이 여럿이 뭉쳐서 행했던 불법선거라고 발언했던 황교안 후보에 대해서는 부정선거 음모론의 전도사라고 칭했고, 황 후보의 부정선거 관련 입장 물음에 대해 본인도 의문이 있다고 답변한 야당의 강력한 대선 후보인 윤석열 후보 역시도 총선 음모론에 동조하고 있다고 소리 높였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이번 대선 과정에서 국민의힘 경선 후보들이 박근혜 탄핵 이후에도 야당은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고 실토하고 있다면서 어떤 사안이든 시민들의 상식에서부터 생각하고 주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최 후보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15선거 관련 일부 선거구의 선거소송 검증과정에서 비정상적 투표용지가 상당 수 발견되었고 무효처리됐다경험상 무효표는 대부분 기표자의 행위에 의해 발생한다. 그런데 이번 검증과정에서 무효 처리된 투표용지들은 기표자에 의한 것이 아님이 명백하다4.15총선 관련 음모론 주장을 옹호하는 게시글을 올렸었다. 이후 논란이 되자 최 후보는 7시간 만에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