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이 또!! 日극우 단체 협력 인사에게 예산지원..日 협력 인사는 '전 국정원 요원'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매달 日극우 단체 협력 인사에게 20만엔씩 지원', '외교부, 日극우 논리 대변 매체에 총 3억3천여 만원 지원' 이번달도 日극우 협력 매체 외교부에게 6천만원 지원요청'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10/08 [15:45]

대한민국 국가 정보기관인 국정원과 외교부가 이명박 박근혜 정권시절 일본 극우세력에게 협력하는 국정원 출신 인사와 언론사에게 예산을 지원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 지난 8월 17일 오후 서울의소리와 21세기 조선의열단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국정원 앞에서 국정원과 일본 극우세력의 부당거래 사실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명수 기자

 

이런 충격적인 사실은 지난 5MBC 단독보도로 밝혀졌다. 매체는 국정원이 일본 극우세력에 협력하며 왜곡된 한국의 정치적 상황을 설파하며 혐한 정서를 일으키는데 일조하고 있는 국내인사에게 2009년부터 20176월까지 대북 대일 심리정보 활동의 명목으로 한달에 20만 엔, 한국돈 200여 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 전 국정원 요원 출신 홍형(좌)     © 미디어왓치 유튜브


해당 인사는 홍형이라는 사람으로 육군 사관학교를 졸업한 국정원 출신으로 주일공사도 지냈으며 2003년 퇴직한 이후 일본에서 활동하며 현재는 일본에서 극우성향 언론사인 통일일보주필을 맡고 있는 것으로 매체는 전했다.

 

이어 홍 씨는 자신이 주필로 있는 통일일보 유튜브 채널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조선노동당과 중국공산당의 스파이라고 생각한다는 등의 발언은 물론 다른 일본 극우 단체 채널에서는 일본군 성노예피해자들이 강제동원 된 것이 아니라는 의견에 동조하는 등 일본 극우세력 등의 논리를 대변해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외교부 재외동포재단은 2007년부터 작년까지, 해외동포들의 언론단체를 지원한다는 명목으로 이 언론에 3억 3천여만 원을 지원했으며 이 매체는 올해도 일본의 혐한 정서를 관리하고 재외동포들의 언론 활동 진흥을 위한 목적으로 외교부에 5만 달러 6천만 원 정도 지원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월에도 MBC는 국정원이 일본 극우세력에게 독도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관련한 우리나라 활동가들의 정보를 넘기는 등의 부당 거래를 해왔다는 사실을 보도하기도 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국정원이 대한민국시민단체들의 정보를 일본 공안기관에 넘기면 일본 극우단체들이 다시 넘겨받아, 대한민국시민단체들의 일본 내에서의 활동을 지속적으로 방해해왔었으며 이에 더해 독도도발과 혐한을 주도하고 있는 일본 극우단체 수장들을 직접 초빙해, 극히 민감한 대북정보 등, 국가안보와 직결된 핵심정보까지 자진해서 넘기는 것은 물론 극진한 접대 등의 지원을 해 왔었다.

 

▲ 지난 8월 국정원 일본 간첩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국정원 민원실에서 국정원장 면담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명수 기자

 

당시 이에 분개한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 등 민족주의 인사들과 시민단체들이 직접 국정원을 찾아가 재발방지와 관련자 처벌 등을 요구하며 공식적인 절차를 밟아 박지원 국정원장 면담을 신청했었다.

 

하지만 당시 신청을 접수한 백 대표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2달여가 지난 지금도 국정원에서는 면담 신청과 관련해 아무런 답변도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