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력 보수 신문들, '열독율지표' 올리려 '무료신문' 배포 감행

'ABC부수공사 대체할 구독자조사 시행 대비', '최근 정부광고제도 핵심지표, 열독률 조사가 포함', '자본력과 배달망 있는 기존 상위권 신문들 열독률지표 높이며 ABC협회 당시와 같은 부익부 현상 우려',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10/18 [16:33]

'김의겸 "패널티 강구"촉구''

 

[국회=윤재식 기자] 조선일보 부수조작 사건 등으로 철퇴를 맞은 ABC부수공사를 대체해 시행되는 신문이용자조사에 대비해서 일부 주요 언론사들이 지면신문을 무료배포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 김의겸 의원실에서 18일 공개한 모 경제지 무료신문 배포 장면     © 김의겸 의원실 제공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실은 18일 오는 19일 있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언론재단 국감을 앞두고 일부 신문들이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과 주택가에서 무료로 신문을 배포하며 열독률을 높이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며 일부 증거들을 선공개했다.

 

ABC협회와 조선일보 유료부수 조작 등 언론개혁에 관련해 힘을 쏟고 있는 김의겸 의원실은 유력 신문들이 신문이용자조사에 대응하기 위해 지국들을 동원해 주요 지하철역 등을 중심으로 무료신문을 배포하고 있다는 제보를 바탕으로 지난주 인천 부평역 앞에서 직접 촬영한 모 보수성향 경제지의 무료 배포 현장의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이런 지면신문들의 무료신문 배포등의 행위는 신문이용자조사의 열독률을 높이기 위한 방편으로 지난해 언론재단이 발표한 언론수용자조사 보고서의 지난 1주일 동안 종이신문을 하루 평균 얼마나 읽었는가 또는 1주일 동안 신문기사를 보거나 들은 경험이 있나?’ 라는 열독율 조사 방법에 부합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의원실은 밝혔다.

 

▲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윤재식 기자

 

또 의원실은 유력신문 중 하나인 중앙일보는 본사에서 다수의 지국에 web발신으로 구독자조사에 대비해 인근 가구에 신문을 무료배포하라는 지령을 내렸다는 제보를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의원실은 최근 문체부와 언론재단이 발표한 정부광고제도 지표개선 자료에서는 열독률조사가 포함되어 있는 핵심지표와 법령준수 포털제휴여부 등 참고지표의 비율을 광고주가 자율적으로 설정하도록 했기 때문에 일부 자본력이 풍부하고 배달망이 확실한 기존 상위권 신문들이 무료배포 행위로 열독률을 높이고 있다고 판단했으며 이런 상황에서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일부 중앙지만의 부익부 현상이 재연될 것이라 우려를 표했다.

 

김의겸 의원은 벌써부터 신문고시 위반에 준하는 사례들이 나온다확실한 패널티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언론개혁) 천신만고 끝에 여기까지 왔는데, 도로 ABC라는 소리는 듣지 말아야 되지 않겠는가라면서 19일 국정감사에서 일부 신문들의 열독률 꼼수에 대해 추가 증거를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의겸, 무료신문, 언론개혁, 중앙일보, ABC협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