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 '서울의소리' 특정해 모니터링..장모 최씨 "모든걸 체크하고 있다" 발언 재조명

'특정 매체 모니터링은 수사정보정책관실 업무 범위 밖', '서울의소리 "놀라울것 없다. 예상하고 있었다"', '정대택 "검찰 서울의소리 사찰 통해 총장장모의혹 대응 문건 제작" 주장'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10/25 [12:57]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검찰총장 재임시절 당시 대검찰청의 수사정보청잭관실에서 윤 후보에게 비판적인 매체인 서울의 소리를 특정해 모니터링 해왔다는 정황이 파악됐다.

 

해당 매체인 서울의 소리는 이미 윤 후보 장모인 최 모씨가 작년부터 "모든걸 체크하고 있다"고 발언했다며 '예상하고 있던 일'이라고 밝혔다. 

 

▲ 지난해 3월 6일 서울의소리 방송에 출연한 민병덕 의원     © 서울의소리 유튜브 갈무리

 

한국일보는 25일 단독 보도를 통해 검찰 고발사주 의혹을 전담 수사하고 있는 공수처가 최근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을 잇달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서울의 소리 등에 대한 모니터링 업무를 한 적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지난해 총선 전 검찰의 고발 사주를 위해 공익제보자 조성은씨에게 전달한 고발장에는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이 검언유착의혹 제보자인 지 모씨(제보자X)를 변호한 적이 있었다는 내용과 함께 민병덕 스스로 202036일 유튜브 S채널 (서울의 소리) 등에 출연해 자신이 제보자X의 변호인이라고 설명함이라고 적혀 있다면서 공수처는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S채널을 모니터링하며 수집한 정보가 그대로 고발장에 옮겨졌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시 검찰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모니터링했다는 서울의소리 방송은 지난해 36일 방송된 <정경심교수 조력자? 제보자X의 변호인 민병덕(안양 동안갑 민주당 후보)>으로 민 의원은 방송에서 “(제보자X) ‘검찰의 자기식구 감싸기’, ‘검찰이 가지고 있는 비리이런 걸 제보한 사람이다. 저는 제보자X의 변호인이다라고 밝혔었다.

 

매체는 서울의소리 등 유튜브 모니터링에 대해 검찰 관련 뉴스 스크랩 차원이라는 입장이라며 특정 유튜브 채널을 정해두고 실시간 모니터링을 한 것이 아닌 윤석열 전 총장을 비롯해 검찰을 공격하는 내용들을 두루 찾아봤다는 것이라는 수사정보정책관실 관계자들의 입장을 전하면서도 유튜브 모니터링업무와 관련해 고발사주 의혹과 별개라고 하더라도 문제의 소지는 있다. (이는) 수사 정보 수집에 국한된 수사정보정책관실 업무 범위를 뛰어 넘었다는 것이라는 일각의 비판적 목소리도 함께 전했다.

 

▲지난해 KBS 시사토크 '창'에서 방영하는 '유검무죄,17년간의 이상한 소송'방영을 앞두고 모여서 비하인드 스토리 토크를 하는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좌), 정대택 씨(중), 노덕봉 씨 (우)     ©은태라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이던 2020년부터 1월부터 지속적으로 윤 후보와 처가 일가의 비리 등을 집중 보도하고 있는 서울의 소리는 이번 검찰의 모니터링이 특정 매체를 정해두고 있는 명백한 사찰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장모 최 씨가 지난해 1월 서울의 소리에서 윤 후보와 처가 관련 집중보도를 시작할 무렵부터 주변에 모든 걸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었는데, 그 당시 체크하고 있다는 것이 이번에 이렇게 모니터링하고 있다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이번 보도가 놀라울 것도 없다. 이미 윤석열 측에서 서울의 소리를 모니터링하고 있을 것이라고는 예상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 서울의소리 기획 프로그램 '토요일은 윤석열 응징하는 날'에서 윤석열 처가 일가 피해자인 정대택 씨가 윤석열은 조남욱 라마다 호텔 회장이 김     ©서울의소리 유튜브 갈무리

 

서울의 소리 기획프로그램인 <토요일은 윤석열 응징하는 날>의 고정 패널이자 윤석열X파일 작성자로 유명한 정대택 씨는 이번 사안에 대해 작년 서울의소리와 윤석열 관련 방송을 하자, 장모 최 씨 등으로부터 다 지켜보고 있다. 윤 총장 퇴임 후 모두 징역 살게 해주겠다는 협박과 압력이 들어왔었다면서 이런 정황으로 최 씨의 사위인 윤석열 검찰총장 측에서 모니터링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유추했다.

 

이어 정 씨는 서울의 소리 방송에서 윤석열 일가의 비위 폭로를 시작하고 다음 달인 212일 서울중앙지검에 윤석열, , 장모 등을 독직뇌물죄 등으로 고소하는 등의 활동을 MBC, KBS, 뉴스타파 등 여러 매체에서 연속 보도하자 윤석열 검찰 측은 위기를 느껴 지난 9월 세계일보 단독보도로 실체가 드러난 총장장모 의혹 대응 문건을 작성하게 된 것이다”라고 주장 하며 이런걸 보면 윤석열 검찰측이 특정 매체를 정해두고 사찰한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서울의소리, 백은종, 정대택, 검찰, 윤석열, 민병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