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년전 한국의 독립·발전상 내다본 헝가리 신부의 '일기'와 '東海 표기 고지도'

“가장 암울했던 시기의 조선에서 페테르 신부가 내다본 조선의 미래는 현실이 되었다”

정현숙 | 입력 : 2021/11/04 [15:00]

김정숙 여사 "100년 후 한국 국민들에게 보낸 편지 같아..완벽하게 예견"

 

김정숙 여사가 3일(현지시간) 오후  헝가리 국립국가기록원에서 선물 받은 고지도에서 헝가리 말로 '소동해'라고 기록된 부분을 확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한반도 동쪽 바다를 '소동해(小東海)'로 표기..더 무슨 말이 필요할까"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헝가리 국가기록원으로부터 선물 받은 동해가 표기된 고지도와 110년 전 한국에 머물렀던 헝가리 '버이 페테르' 가톨릭 신부가 쓴 일기를 공개했다. 

 

페테르 신부의 일기에는 한국 자연의 아름다움과 빠른 속도로 달성하고 있는 한국의 근대화,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 제국주의의 잔혹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탁 비서관은 4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오늘 헝가리 국가기록원이 우리에게 선물한 지도"라며 "1730년 독일에서 제작된 것으로, 한반도 동쪽 바다를 '소동해(小東海)'로 표기하고 있다. 동해. 더 무슨 말이 필요할까요. 동해 라는데"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헝가리 국가기록원이 선물한 1730년 독일에서 제작된 고지도. 한반도 동쪽 바다를 우리식 표기를 따 '소동해'로 기록했다.

 

이날 앞서 게시글에서 탁 비서관은 "오늘 김정숙 여사님은 헝가리 국가기록원을 방문하셨다"라며 "여사님의 방문에 헝가리는 1910년을 전후해서 한국과 일본, 중국에 있었던 버이 페테르 헝가리 가톨릭 신부가 쓴 책(일기)과 고지도 한 점을 준비해 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순방팀은 이 110년 전의 일기를 발견하고 헝가리의 배려로 미리 읽으며 표현하기 어려운 감정을 느꼈다"라며 "혹여 언론을 통해 전체 내용이 보도되기 어려울까 싶어 이렇게 소개한다"라며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페테르 헝가리 카톨릭 신부가 쓴 일기. 탁현민 청와대 비서관 SNS
약 110년전에 쓴 페티르 신부가 쓴 일기의 표지. 탁현민 비서관 SNS


페테르 신부는 일기에서 "조선 민족은 세련된 취향을 가지고 있고, 그들의 예술은 너무나 매력적이다. 나는 일찍이 다른 나라에서 이런 고귀함을 본 적이 없다"라고 극찬을 했다.

 

또 "그들은 발전의 일반적인 길을 에둘러서 대단한 속도로 근대적인 업적들을 성취하고 있다"라고 한국의 빠른 근대화 속도를 평가했다.

 

페테르 신부는 1909년 러시아 방문 중 안중근 의사의 저격으로 숨진 이토 히로부미에 대해 "선량한 일본의 애국자임은 틀림없을지 모르겠으나, 잔학하고 냉혹한 인물이었다"라고 평가하면서 "그는 결국 그가 한국인들에게 행한 범죄로 말미암아 죽음에 이르게 되었다"라고 일기에 썼다.

 

페테르 신부는 당시 조선이 엄혹한 일제강제기 임에도 일본으로부터 독립할 것이라고 내다 봤다. 그는 "일본의 지배와 엄격한 통제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조선에 대해 영원한 지배를 존속시킬 수 없을 것이다" "조선 민족이 일본의 침략자들보다 더 높은 수준에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조선은 다시 주권을 찾을 것이다"라고 적었다.

 

그는 "세상 그 어느 누가 극동아시아의 태동에서 야기되어지는 영향력을 미리 알 수 있겠는가?"라며 "세상의 무대는 대서양이 아니라 태평양 연안지역으로 옮겨질 것이며 그때는 아시아와 미국, 캐나다와 시베리아가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부산이 그 특별한 지정학적 위치로 아시아 대륙의 관문 역할을 할 것이라 쓴 적이 있다. 거대한 노선은 유럽에서 출발하여 시베리아 중앙아시아를 거쳐 일본과 미국을 향해  이곳 부산으로 이어진다"라며 "이 민족과 국가에게 미래의 중요한 역할이 기다리고 있음을 나는 항상 확신하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1902~1907년 동안 조선에 머물렀던 페테르 헝가리 신부의 일기(1902년)와 저서(1918년) 내용 중 일부를 '처버 써보' 헝가리 국가기록원 원장과 최재희 한국국가기록원장이 교대로 낭독하는 행사를 가졌다.

 

낭독을 들은 김정숙 여사는 “마치 100년 후의 한국 국민들에게 보내는 편지 같은 글”이라며 감탄했다. 특히 일기에서 부산을 언급한 부분에 대해 “마치 100년 후를 다녀간 것 같은 글”이라며 “분단 이후 단절된 남과 북의 철도를 연결하고, 한국과 러시아 유럽을 잇고자하는 오늘 대한민국의 구상을 완벽하게 예견하고 있다”라고 거듭 찬탄했다.

 

김정숙 여사는 “가장 암울했던 시기의 조선에서 피테르 신부가 내다본 조선의 미래는 현실이 되었다”라며 “대한민국 국민은 굴곡의 역사 속에서 꿈을 현실로 바꿔냈다”라고 평가했다. 김정숙 여사는 “헝가리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3,000km의 기록 속에서 한국의 과거와 오늘을 잇는 기록을 찾아내 준 연구자들께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날 김 여사는 답례품으로 헝가리 국가기록원에 조선왕조실록 중 세종장헌대왕실록의 복제본을 선물했다.

 

페테르 신부는 1902년 고종 황제를 알현한 최초의 헝가리인으로 알려져 있다. 청일전쟁 이후인 1902년부터 조선을 오가며 선교활동을 하면서 당시 궁궐 모습과 조선의 문화, 민초들의 생활, 그리고 조선에 대한 일본의 커지는 영향력 등을 우려하는 글을 일기, 에세이, 기행문 형태의 기록으로 남겼다.

 

청와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