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민주당, '청탁맘' 김은혜 사죄하고 사퇴 촉구..'KT 청탁 의혹 일파만파'

'이수진 "김은혜, 경기맘이 아니라 가짜 경기맘, 조작맘, 청탁맘"'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03:24]

민주당, '청탁맘' 김은혜 사죄하고 사퇴 촉구..'KT 청탁 의혹 일파만파'

'이수진 "김은혜, 경기맘이 아니라 가짜 경기맘, 조작맘, 청탁맘"'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5/19 [03:24]

[국회=윤재식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KT 전무로 재직 당시 지인의 취업 청탁 들어주었다는 의혹이 심화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이와 관련해 김 후보의 사죄와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선대위 대변인이 1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KT 입사 청탁 의혹에 대해 기자회견을 했다.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선대위 대변인은 1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가 KT 재직 시 신입사원 공채에 지인의 취업을 청탁한 사실이 김성태 전의원 딸 부정 취업사건 판결문 증거자료를 통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김 후보가 유세당시 경기도 내 불공정 취업을 없애겠다며 공정을 강조하던 발언을 했다며 앞으로는 공정을 말하지만, 뒤로는 불공정 불법 취업청탁을 자행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후보는 경기맘이 아니라 가짜 경기맘이었고, ‘조작맘’, ‘청탁맘이었다라며 김은혜 후보는 불법 취업 청탁을 국민께 사죄하고 경기도지사 후보직을 당장 사퇴하라고 소리 높였다.

 

또 국민의힘이 이번 공천심사에 입시 채용비리 등을 공천배제 7대 기준으로 정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국민의힘은 당장 (김 후보) 공천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검찰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김은혜 후보를 기소하지 않았다면서 한동훈 법무장관이 말한 사회적 강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구한다고 전했다.

 

한편 당사자인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열린 관훈클럽 TV 토론회에 참가해 어떤 식으로든 저는 해당 보도에서 나온 부정채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 제가 토론회 들어오기 직전에 알아본 결과로는 거론된 분이 KT에 채용된 적이 없다고 한다면서 민감한 경기도지사 선거운동 첫날에 이 같은 허위사실을 근거로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유감이다고 관련의혹에 대한 해명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