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범 암살범 '안두희 처단' 16주년 기념행사 열려...
정의롭지 못한 것을 알면서도 분노하지 않는 자들도 죄인이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2/10/22 [15:20]

"장준하 선생의 깨어진 두개골을 본 순간,
저는 분노로 미칠 것만 같았습니다.  
누가 장준하를 죽였습니까!
왜 아무도 대답하지 않습니까?"



▲ 정의롭지 못한 것을 알면서도 분노하지 않는 자들도 죄인이다     © 서울의소리


지난 21일 인천 대공원 백범동상 앞에서 거행된 '김구선생 암살범 안두희 정의봉 처단 16주기 기념식'에서 만난 박기서 선생은 장준하 선생 죽음의 가해자가 뻔한데도 왜 '의문사'가 되어야 하느냐며 분노했다. 
 
박 선생은 1996년 10월 23일, 민족의 사표 백범 김구 주석을 암살한 안두희를 정의봉이라는 이름의 방망이로 처단한 인물이다. 박기서 선생은 '역사의 심판에는 시효가 없다'는 당당한 태도로 안두희 응징후 자수해서 2년 동안 옥살이를 하다  3.1절 특사로 사면되었다.
 
참고로 1949년 백범을 암살한 안두희는 겨우 3개월 복역후 오히려 이승만 정권의 비호를 받으며 온갖 이권사업에 개입하여 재물을 취하고 말년까지 부유한 삶을 살았다.

▲ 1996년 의거 당시의 기사.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다     © 한겨레신문


 
 
 
 
 
 
 
 
 
 
 
 
 
 
 
 
 
 
  
백범을 추모하고 그의 뜻을 쫒는 민주시민들과 함께한 조촐한 기념식에서 박기서 선생은 작정한 듯 서울의 소리와 인터뷰를 통해 박정희의 유신독재가 지독했던 시절 1975년 일어났던 비극, 그러나 30여년이 지나도록 여전히 언론과 사회가 감히 범인을 지목하지 못하는 '장준하 의문사'에 마음속에 담아둔 이야기들을 쏟아내었다.

박 선생은 "백범의 비서였고, 독재살인 정권을 반대했던 장준하 선생님을 누가 죽였습니까?  그 깨진 두개골 사진을 보면 누가보아도 머리를 때리쳐 살해한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지 않습니까? 할 수만 있다면 박정희의 멱살을 잡고 '왜 그랬냐고, 살려내라'고 사실을 말해달라고 진상을 듣고 싶은 심정입니다."라며 울분을 토로 했다.
 

▲ 21일 백범광장에서 안두희 처단 16주기 기념식이 있었다          © 서울의소리


 
 
 
 
 
 
 
 
 
 
 
 
 
 
 
 
 
 
 
 

 
 

▲ 1975년의 어느날, 박정희는 스스로 의장이 되어 사형을 집행하고 빨갱이 누명을 씌웠다     © 서울의소리
 
 
이어 "요즘 세상을 보면 통탄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 사람을 죽이는 것은 죄악입니다. 살인입니다. 그런데 지금 이 사회의 어떤 계층은 그 살인자를 기억하고 추억하고 심지어 그 향수 때문에 그 딸을 대통령으로 추대한다고 합니다. 서울 어디에 가면 박정희 도서관이라는 이름의 책한권 없는 '박정희 기념관'도 있습니다.
 
어떤 정상적인 나라가 살인자의 기념관을 만듭니까? 마음같아서는 그 곳을 '살인의 추억에 동의할 수 없는' 국민의 이름으로 철거 소송이라도 걸고 싶습니다. 할 수만 있다면 그 살인 독재자의 멱살을 붙잡고 '일본군 장교였던 당신은 왜 광복군 장준하 선생을 죽였는가!  왜 그렇게 많은 죄없는 이들을 죽였는가? 하늘이 두렵지 않은가? 당신은 지금 천국에 있는가 지옥에 있는가?' 하고 물어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박기서 선생은 '그럼에도 희망은 있다' 라고 말했다.

▲ 정의봉을 든 장준하 선생의 부인과  두 아들     © 다음까페 정의봉 나누기

 
 
 
 
 
 
 
 
 
 
 
 
 
 
 
 
 
 
 
 
박기서 선생은 정의봉 나누기 운동의 취지를 묻자 "여러 언론들을 통해 장준하 선생님의 부인 김희숙 여사님과 그 아드님들이 정의봉을 든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 때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비록 살인의 추억과 독재의 망령에 최면에 들린 듯한 사람들이 있고, 아직 정의는 어두운 새벽처럼 느껴지지만 결국은 정의봉으로 악인을 처단하였듯 정의는 악을 깨치고 반드시 밝은 날들을 가져올 것이라 믿습니다."
 
하며 절망속에서도 정의를 염원하는 그 뜻을 죽는 날까지 꺾지 않겠다고 결의를 다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2/10/22 [15:20]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이 새끼는 비참하게 뒈져야 안두희놈 12/10/23 [00:48] 수정 삭제
  안두희....이 새끼는 절대 인간이 아닌 사탄...개독교놈들이 항상 입에 붙여부르던 사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