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LG텔레콤, 이상철 부회장 ‘가족 친화 경영’으로 조직융합에 박차

김화경 | 입력 : 2010/02/25 [14:53]
통합LG텔레콤(부회장 이상철 / new.lgtelecom.com)의 이상철 부회장이 가족 친화 경영으로 조직융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상철 부회장은 25일 올해 초ᆞ중ᆞ고에 입학하는 임직원 자녀들에게 깜짝 선물을 보냈다. 선물을 받은 자녀들은 모두 590명으로, 이 부회장은 자녀들의 나이와 성별에 맞춰 학용품과 가방을 직접 고르는 한편, 자녀 한명 한명의 이름이 새겨진 편지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아빠 엄마의 자랑처럼 착하고 훌륭한 아들, 딸이 되어 달라는 격려의 메시지도 함께 담았다.
 
이와 함께 이상철 부회장은 자녀를 출산한 임직원 대상으로 남자 직원의 경우 배우자에게, 여직원은 본인에게 이 부회장이 직접 작성한 편지와 미역을 보내고 있다. 통합LG텔레콤 출범 2개월여만에 수혜를 받은 임직원은 53명에 이른다. 또 오는 3월부터는 다자녀 출산을 장려하는 의미에서 둘째와 셋째 자녀를 출산하면 기존의 미역 외에 유아내복, 유아놀이용품 등을 추가로 선물할 예정이다.
 
자녀 입학선물과 자녀출산 프로그램은 모든 임직원이 통합LG텔레콤이라는 한 울타리 안에 있는 하나의 가족임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이상철 부회장이 항상 강조하는 “자신을 아끼는 마음으로 회사와 동료를 사랑하고, 스스로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행복한 자유인의 둥지>”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에 자녀 두명 모두 입학선물을 받은 NW운영센터 김정태 차장은 “아이들에게 열심히 일하는 훌륭한 아빠로 보여져서 자랑스럽고 뿌듯하다”며 “임직원 가족에까지 세심한 관심을 보인 따뜻한 배려에 더욱 신나게 일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통합LG텔레콤은 임직원 가족을 케어하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 조기에 하나되는 조직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 통합LG텔레콤(부회장 이상철 / new.lgtelecom.com)의 가족 친화 경영의 일환으로 올해 초중고에 입학하는 임직원 자녀 590명에게 깜짝 선물을 보냈다. 사진은 선물을 받고 기뻐하는 임직원과 자녀들     © 김화경



원본 기사 보기:보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