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친환경 올림픽 홍보관, 어린이 환경 교실 개최

김화경 | 입력 : 2010/02/25 [14:48]
올림픽 무선통신분야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가 23일 (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소재 삼성 올림픽 홍보관 (OR@S:Olympic Rendezvous@Samsung)에서 삼성 올림픽 환경 대사이자 세계적인 환경 사진 작가인 제임스 발로그 (James Balog)를 초청하여 밴쿠버 소재 초등학생 30여명을 대상으로 환경 교실을 열었다.
 

이 날 제임스 발로그는 환경 교실에 참여한 학생들과 환경을 보호하고 지구를 살리는 행동에 대해 학생들과 토론하며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으며,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나무 심기 행사도 가졌다.
 
제임스 발로그는 "어린이들에게 환경보호에 대해서 가르치는 일은 나에게 매우 중요한 일이다"라며 "삼성 올림픽 환경 대사로서 어릴때부터 아이들에게 환경보호의 중요성과 지구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을 심어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스포츠 마케팅 담당 권계현 상무는 "삼성전자가 이번 환경 교실을 후원해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워 줄 수 있어 후원이 더욱 의미있다"고 말했다.
 
이번 삼성 올림픽 홍보관도 친환경 올림픽을 실현하기 위해 재활용이 가능하고 RoHS (유해물질 제한지침) 규정을 준수한 자재들을 사용했다. 뿐만 아니라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천막 등 기존에 활용 되었던 자재들을 재활용하고 대부분의 자재를 현지에서 조달, 생산함으로써 운송에 소요되는 에너지와 자원을 절감하는 등 준비 全 과정에서 총체적인 친환경 활동을 실현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작년 7월 지구환경 보호와 적극적인 녹색 성장 추진을 위한 ’녹색경영 선포식’을 실시, 녹색 경영 비전을 발표하고 온실가스 감축, 친환경 제품 개발, 환경경영에 대한 투자 확대, 협력사와 녹색경영 파트너십 강화를 실시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보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