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한나라당 VS 자유선진당, 탁구공 논쟁?

한나라,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 선진당,치졸하고 야비한 시정잡배...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0/05/09 [17:00]

한나라당 VS 자유선진당, 탁구공 논쟁?

한나라,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 선진당,치졸하고 야비한 시정잡배...

김정환 기자 | 입력 : 2010/05/09 [17:00]
한나라당 대전시당과 자유선진당 대전시당이 때아닌 탁구공 논쟁으로 감정의 골이 깊어 가고있다. 
 
발단의 시초는 한나라당 대전시당이 자유선진당 서구을 지역 기초의원 가.나 기호를 선정하는 과정을 두고 한나라당이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 ‘웃지 못할 한편의 희극등 선진당의 감정을 자극하면서 양당의 논평전이 감정 싸움으로 치닫게 된 것이다.

한나라당은 자유선진당 대전서구을 지역구 국회의원이자 당협위원장인 이재선 의원이 서구을 지역에 출마하는 기초의원들의 가,나 기호를 정하는 추첨을 위해 사용한 도구를 ‘탁구공 공천’에 비유하면서 선진당과 이재선 의원을 향해 독설을 날려 선진당과 이 의원을 자극 한 것이다.

한나라당의 논평에 대해 뒤질세라 자유선진당 대전시당도 한나라당을 향해 ‘치졸하고도 야비한 시정잡배’라 칭하며 ‘한나라당 대전시당 하는 꼴이 갈수록 가관이다’는 논평을 내고 “공당으로서 상상하기 어려운 무지함을 드러냈음은 물론 허위사실까지 공표했으니 이를 어찌 감당하려는지 분노보다는 연민의 정이 먼저 든다”고 했다.

대전시당 정하길 대변인은 한나라당 대전시당을 향해 “얼마 전 엉터리 ARS여론조사를 불법으로 공표해서 망신당한 한나라당 대전시당이 이번엔 대한민국 주요기관인 중앙선관위를 ‘희극 연출자’로 비하하는 어처구니없는 경거망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문제의 ‘탁구공 추점’은 선관위 선거도구를 이용해 이루어진 행정행위 이고, 서구을당협이 이 방법을 택한 것은 정실이나 외압 없이 공정한 경쟁을 유도한 것이다. 특히 정치신인에게도 동등한 기회를 부여하자는 게 근본 취지다”라며 한나라당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선진당은 이번일에 대해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허위사실 부분에 대해서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고, 사과 받아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할 작정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 도배방지 이미지

한나라당, 자유선진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