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상돈,"충청남도 GDP 4만 달러시대를 연다"

충청남도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비전제시

편집부 | 기사입력 2010/05/21 [10:16]

박상돈,"충청남도 GDP 4만 달러시대를 연다"

충청남도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비전제시

편집부 | 입력 : 2010/05/21 [10:16]

박상돈 충남도지사 후보는 ‘임기 내 충남GDP 4만 달러 달성’을 선언하였다. 충청남도는 그동안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 왔다.

천안의 삼성SDI, 아산의 현대자동차,당진의 철강단지로 대변되는 충남경제는 수출총액에서 경상북도를 제친지 오래이다.


하지만 새 정부의 수도권규제완화 정책으로 인해 성장세가 위기를 맞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정부 여당의 세종시 수정안 제시로 말미암아 수도권으로부터 충남으로의 기업이전은 더욱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박상돈 충청남도지사 후보는 지속적인 상승세를 견지하고자 충청남도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였다.

결과적으로 충남 GDP 4만 달러 시대를 임기 내에 이룰 것을 선언하였다.


구체적 실현방안으로 제조산업의 경영환경을 더욱 공고히 하고,차세대 신성장동력을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천안을 중심으로 3D콘텐츠 산업을, 내포문화권개발,기호유림문화권 개발과 대백제권개발을 통한 고품격 관광 서비스산업을 중흥시키겠다는 복안이다.


박상돈 충남도지사 후보의 탁월한 식견과 비전을 따라 충청남도가 수도권규제완화 정책으로 말미암은 심각한 도전을 극복하고 제2의 도약을 맞이할지 자뭇 기대가 크다.

원본 기사 보기: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박상돈, 자유선진당, 충남도지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