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부가 레저라고 우기는 화상경마장, 국민 80% '도박이다'

주민들...'화상 경마 도박장 주민투표 방안 수용하라! 요구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11/18 [03:55]

정부가 레저라고 우기는 화상경마장, 국민 80% '도박이다'

주민들...'화상 경마 도박장 주민투표 방안 수용하라! 요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1/18 [03:55]

국민 10명 중 8명은 화상경마장을 도박이라고 하는데도 화상경마장을 레저라고 우겨대는 정부의 억지가 다시한번 확인 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우리리서치가 실시한 조사 결과 화상경마장을 '도박'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무려 79.5%에 달했다. 반면 '레저'라고 보는 응답자는 10.7%에 그쳤다. 

 

심지어 화상경마장을 레저로 보는 응답자 중에서도 만약 화상경마장이 내가 사는 지역에 들어온다면 반대(48.5%)가 찬성(44.2%)보다 많았다.  화상경마이 들어서면 학습권과 주거환경권이 위협받을 것이라고 생각해 반대한다는 뜻이다.

 

새정치연합 원혜영 국회의원과 참여연대는 지난 1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우리리서치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마사회는 명목상으로는 경마팬과 지역민의 문화생활을 돕는다는 측면에서 현재 전국 30곳의 화상경마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여기서 주목할 점은 지난 2013년 마사회 전체 마권매출액 중 72.4%에 해당하는 5조5819억원이 화상경마장에서 나왔다는 것이다.

 

정부는 그토록 주장하는 건전한 레저게임(도박)으로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는 것이다. 화상경마가 이쯤되면 아무리 마사회가 레저라고 우겨도  국민들은 도박이라고 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원혜영 의원은 "정부가 아무리 화상경마장이 레저라고 주장해도 국민은 도박이라고 생각한다"며 조사 결과가 이를 뒷받침한다고 지적했다. 

 

주민들...'화상 경마 도박장 주민투표 방안 수용하라! 요구

▲서울용산, 경기도 구미, 대전월평동, 풍남보령시, 충북청주, 충주 등 대책위원회 주민들과 시민, 사회단체 회원들, 이학영 국회의원 등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무원U신문

 

최근 용산 화상경마장의 정식 개장을 놓고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추가 과세법안 및 퇴출 운동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화상경마장에 나빠진 여론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7일에도 도심 내 화상경마도박장 문제해결을 위한 전국연대와 각 지역 화상도박장 대책위원회는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도심 한복판 화상도박장 폐쇄 및 이전 촉구'를 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2013년 5월 학교 앞에 수천 명을 수용하는 화상경마도박장이 들어선다는 것을 알고 서울 용산 주민들은 경악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미 지어진 골리앗 같은 화상경마도박장에 맞서 학부모, 선생님, 주민, 상인, 전교인들이 총 동원되어 1인 시위를 하고 기도회를 하고 서명을 받았다"고 토로 했다.

 

또한 "주민 17만 명이 반대 서명, 용산구 초중고 교장선생님 전원이 학교 앞 도박장 반대 결의, 용산구의 전체 교회와 성당이 주거지 앞 도박장 반대 의결 등 구민이 총 동원되어 반대 하고 있는데에도 불구하고 마사회의 탐욕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마사회를 규탄했다.

 

이들은 "전국의 화상경마도박장 문제에 대한 신속 해결 호소 및 용산 화상경마도박장 문제에 대한 주민투표 방안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용산 경마 도박장 문제의 발단은 그 위치가 학교와 주거시설이 밀집한 도심 한복판에 들어서면서 부터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응답자의 81.0%가 화상경마장의 도심 입점에 대해선 '반대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우리리서치가 지난 10~11일 이틀 간 만 19세 이상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자동전화조사방식을 통해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