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윤회 국정농단 의혹' 파문,,,박근혜 입장은?

내일 靑수석회의서 철저한 검찰수사 주문 가능성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11/30 [20:04]

정윤회 국정농단 의혹' 파문,,,박근혜 입장은?

내일 靑수석회의서 철저한 검찰수사 주문 가능성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1/30 [20:04]

박근혜 최 측근 '비선 실세'로 거론된 정윤회 씨의 이른바 '국정개입 의혹' 파문이 커지면서 박근혜가 어떤 입장을 취할지 주목된다.


이번 사태가 권부의 기밀서류인 청와대 내부 문건 유출 사고를 넘어 비선 라인의 '국정농단' 의혹, 나아가 대통령 측근 인사들 간의 '권력암투설'로 번지며 집권 3년차를 맞는 박의 국정운영에 적지않은 부담을 주는 상황으로 발전했기 때문이다.

 

野 '문고리 권력 실체 드러나 충격

 

야당은 당장 이번 사태를 '정윤회 게이트'로 명명하며 '비선실세 국정농단 진상조사단'을 구성, '정치 쟁점화'에 나섰다.

 

이처럼 파문이 커짐에 따라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이 다음 달 1일 오전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어떤 식으로든 문건 유출사태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있다.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굴러 온 ‘호재’를 놓치지 않겠다는 듯 ‘비선실세 국정농단 진상조사단’을 즉각 구성하고 국회 운영위 소집을 요구하는 등 정치 쟁점화에 나서는 모양새다. 악재를 만난 새누리당은 “난감하다”며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새정치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28일 기자와 만나 주먹을 불끈 쥐며 “꽉 잡았다”고 말했다. 정씨와 3인방의 국정개입 문제를 철저히 짚고 넘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이다. 당 차원의 총력 대응을 통해 연말 정국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당 지도부는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과 정씨, 3인방인 이재만 총무비서관·정호성 제1부속비서관·안봉근 제2부속비서관 및 문건 작성자 등을 모두 운영위 회의에 불러 의혹을 철저히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박지원 비대위원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우리는 이미 (비선실세가) 박지만씨를 미행한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특히 문고리 권력과 정윤회 등 멤버들은 김 실장을 퇴진시키기 위해 인사 문제를 찌라시(증권가 정보지)에 흘리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십상시’(十常侍: 중국 후한 말 영제 때 권력을 잡고 조정을 휘두른 환관 10여명을 일컫는 말)라는 비선실세의 꼬리가 드디어 잡혔다”며 “정씨를 중심으로 대통령 최측근 비서관들이 후한말 환관들처럼 국정을 농단해왔다는 점에서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매달 두 차례씩 만나 청와대 내부정보를 유출한 문제는 공공기록물관리법 등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라며 “또 김진태 검찰총장 취임 이후 검찰 인사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사실이라면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력화하기 위해 뒷공작을 벌였다는 말이 된다”고 주장했다.

 

與 “난감하다” 공식 논평도 안 내

 

새누리당 지도부는 정치적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통화에서 “당으로서 난감하다”며 “공식적인 논평이나 브리핑을 자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정씨와 3인방이 많이 회자됐지만 실체를 알 수 없다”고 촌평했다. 상당수는 “정씨의 얼굴을 본 적이 없다” “잘 모른다”며 가급적 언급을 회피하려 했다.


그러나 비박(비박근혜) 중진 의원은 “청와대가 폐쇄적일수록 이런 현상이 나타난다”며 “장관이나 관계자들이 대통령과 직접 소통이 안 되면 자신의 뜻을 전하기 위해 누구를 통할 것인지를 생각하게 된다. 그러면 문고리 권력이 판을 친다”고 꼬집었다.


한 당직자는 “3인방은 대통령을 지근에서 모시기 때문에 실세가 틀림없다”고 단언했다. 다른 당직자는 “3인방은 같은 비서 출신으로 서로 잘 통하지 않겠느냐”며 “아는 사이니까 편하게 만나 식사도 하고 업무상 의논도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세계일보 특종] 정윤회 국정 농단 의혹 보도

 
與, '문건유출사건' 규정…"풍문 공세말라"적극반격
새누리당은 30일 '정윤회씨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청와대 내부문건 보도를 야당에서 '정윤회 게이트'로 명명하고 본격 공세를 퍼붓기 시작하자 이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부심했다.새누리당은 청와대 관계자들의 고소로 검찰
  • [2014/11/30]
靑, 문건유출·실세암투설에 곤혹···"검찰서 밝혀야"
청와대는 29일 `정윤회씨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청와대 내부문건 보도가 문건유출 책임론과 심지어 권력실세 암투설로까지 번질 조짐을 보이자 곤혹스러운 표정이다.이번 사태를 제대로 풀지 못하면 박근혜 대통령의 집권 3년
  • [2014/11/29]
[사설] 靑, ‘정윤회씨 의혹’ 규명이 최우선이란 점 명심하길
본지의 어제 청와대 문건 보도가 큰 파장을 빚고 있다. 본지는 어제 1면과 34면을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정윤회씨를 둘러싼 의혹을 조사해 지난 1월6일 공식 문건으로 작성해 상부에 보고했다고 보도
  • [2014/11/28]

정윤회 '국정 개입'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사이 속칭 증권가 찌라시에 떠돌던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 교체설은 정윤회(59)씨가 자신의 비선라인을 활용해 퍼트린 루머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 핵심 측근으로 불리는 문고리

[2014/11/28]

비선실세그룹 ‘십상시’… 국정 정보 교류·고위직 인사 간여
청와대가 정윤회(59)씨와 청와대 비서관 등에 대해 자체 감찰을 벌인 것은 세간의 비선 실세 문고리 권력 의혹의 심각성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감찰 보고서에 기록된 대로라면 정씨는 자신의 비선라인을 통해 청와대정부 동향을
  • 도배방지 이미지

  • 수첩옹주 2014/12/01 [07:34] 수정 | 삭제
  • 나 하곤 상관 업으니 정윤회란 사람과 비서실, 그리고 김기춘 씨에게 물어보세요. 나는 정윤회란 사람을 몰라요. 그 사람과 결별한지가 오래 전인데 왜 나에게 답변을 하라고 하세요? 검찰이 조사한다니가 기다려 보든지 하세요. 난 몰라요
정윤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