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마산교구 사제들...박근혜 불법 대선자금 수사 및 홍준표 구속수사 촉구

“고통 앞에 중립은 있을 수 없다” 시국선언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5/04/30 [18:39]

마산교구 사제들...박근혜 불법 대선자금 수사 및 홍준표 구속수사 촉구

“고통 앞에 중립은 있을 수 없다” 시국선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4/30 [18:39]

천주교 마산교구 사제 24명이 성완종 스캔들과 관련, 박근혜 불법 대선 자금 수사와 홍준표 경남지사의 구속수사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따르면 ‘민생민주수호를 위한 경남 315원탁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마산교구 사제들은 지난 28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불법대선자금에 대한 신속한 수사 진행과 홍준표 지사의 구속 수사 및 사퇴”를 촉구했다.

 

▲  사진 제공 = 경남진보연합  

 

이들은 시국 선언에 앞선 모두 발언에서 “고통 앞에 중립은 있을 수 없다”는 교황 프란치스코의 말을 들면서, “이런 비리 또한 국민 전체의 고통이다. 따라서 중립이라는 이름으로 방관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제들은 우선 불법 대선자금 수사에 대해서 “성완종 씨가 남긴 대선자금 전달 내용의 본질이 명확하고, 대통령 자신과도 연관된 사안임에도 사건의 초점을 흐리고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성완종 스캔들의 핵심은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자금 문제이고 권력실세 불법 정치자금 문제다. 이는 심각한 민주주의 유린이며 국기 문란”이라며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홍준표 도지사에 대해서는 돈을 전달받은 사실이 분명함에도 증거 조작까지 시도하고 있다면서, “검찰은 증거인멸을 시도한 홍준표 지사를 즉시 구속수사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홍 지사에게도 사퇴를 촉구하며, “지금이라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도지사직을 내려놓을 것”을 요구했다.

 

박철현 신부는 4월 28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와 인터뷰에서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갖고 있는 마산에서 비리에 연루된 사람이 도지사를 하고 있는 현실이 사제들을 나서게 한 것”이라고 시국선언 이유를 밝혔다.

 

백남해 신부도 “중대한 사태를 흘려버리지 않기 위해서 각 분야별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원탁회의에 가장 많이 참여하고 있는 종교계, 특히 가톨릭이 먼저 나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원탁회의와 함께 앞으로의 사태를 지켜보며 다음 행보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백 신부는 시국선언에 나선 이유에 대해서, “이는 정치에 나서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길을 가는 사람들을 바로잡기 위한 ‘적극적 사랑’이며, 잘못된 일을 두고 보는 것이 더욱 나쁜 일”이라면서, “우리의 삶과 세상의 목적이 하느님에게 가는 것이라면, 사제들은 그 길을 제대로 가도록 만들어야 할 책임이 있다. 신자들부터 이런 일이 왜 벌어지고, 사제들이 목소리를 낼 수 밖에 없는가를 먼저 따져보는 성숙한 태도를 갖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