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근혜 청와대, '정윤회 문건' 특감 자료 모두 '봉인'해 버려

재 조사에 필요한 핵심 정보 모두를 열람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만들어 버린 것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7/05/19 [23:59]

박근혜 청와대, '정윤회 문건' 특감 자료 모두 '봉인'해 버려

재 조사에 필요한 핵심 정보 모두를 열람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만들어 버린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5/19 [23:59]

박근혜 정권의 청와대 자료 부실 인수인계 우려가 사실로 들러나고 있어 정윤회 문건 사건 등의 재조사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     © JTBC

 

19일 JTBC 8시 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수석실 컴퓨터에 있던 정윤회 문건 등 과거 특감반의 활동 자료가 이미 모두 대통령 기록관으로 넘어가서 볼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에서 500m 거리에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사무실을 둔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이곳에서 특별감찰반을 별도로 운영하며, 대통령 측근과 고위 공무원의 비리에 대한 첩보를 수집해 왔다.

 

그런데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의 컴퓨터도 사실상 비어있는 상황이라는 진술이 나왔다.

 

 

민정수석실 관계자는 "현재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컴퓨터에는 아무것도 남은 게 없다"며 "당시 특감반 활동 자료들이 모두 대통령기록관에 넘어갔다"고 말했다.

 

또 "이전 정부에서 파견됐던 검사와 정부부처 사무관들은 모두 복귀했고, 일부 검찰 수사관들과 경찰 파견자들만 남아있다"고도 말했다.

 

앞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난 2014년 정윤회 문건 파동 등에 대한 재조사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를 확인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핵심 정보 모두를 박근혜 청와대가 열람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만들어 버린 것이다.

 

민정수석실은 삭제된 자료의 성격을 파악하는 등 내부 경위 파악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윤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