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회창대표, 심대평 신당과는 연대하지 않겠다!

제왕적 총재체제에서 대표체제로 전환 후 일성이 연대하지 않겠다?

대.자.보 편집부 | 기사입력 2010/03/18 [13:19]

이회창대표, 심대평 신당과는 연대하지 않겠다!

제왕적 총재체제에서 대표체제로 전환 후 일성이 연대하지 않겠다?

대.자.보 편집부 | 입력 : 2010/03/18 [13:19]

▲ 제왕적 총재체재에서 대표체제로 바뀐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                        ©대.자.보 편집부
18일 대표체제로 전환하고 첫 최고위원회에서 폴리뉴스 보도에 따르면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는 선진당을 떠나 신당 창당을 예고한 심대평 전 대표에 대해 “복당하면 함께 해도 신당과는 연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7일 자유선진당 전당대회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원 정당에서 분열되거나 분파돼 나온 정당이 생기고 있는, 특이한 현상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자유선진당의 전국 정당화에 대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강원, 서울, 경기도에 후배를 낼 것”이라며 “부산이나 그 밖의 지역에서도 생각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상황은 공심위가 구성된 뒤에 소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박상돈 의원의 충남지사 출마에 대해 “선출직은 선출된 임기를 성실히 채우는 것이 원칙”이라며 “복수의 경선자가 나올 때는 경선을 치러서 공정하게 선출한다는 것이 우리의 원칙”이라는 점 역시 강조했다.

  이어 충청권 지역 후보 선출에 대해서는 “시도지사 공천은 중앙공심위에서 공천 절차와 과정, 그리고 여러 가지 로드맵이 결정된 후 발표된다”며 즉답을 피했다.

 제왕적인 총재체재에서 대표체제로 바뀐 자유선진당이 새로운 틀로 지방선거에서 얼마나 당력을 유지할지 아니면 쇠퇴할지 주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