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호영 전 BBK 특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 당해

이달 21일 공소시효 만료 앞두고...특수직무유기 혐의로 소환돼..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8/02/02 [23:07]

정호영 전 BBK 특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 당해

이달 21일 공소시효 만료 앞두고...특수직무유기 혐의로 소환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2 [23:07]
2008년  BBK  주가조작  등 이명박 관련 범죄에 대한 특검을 꼬리곰탕 한그릇으로 말아드신 전 특별검사 정호영(법무법인 태평양 상임고문)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불려 나오게 되었다.
 

'다스 횡령사건'을 수사 중인 다스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2일 "참여연대에서 고발한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정호영 전 BBK 특검을 3일 오후 2시 소환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지난해 12월7일 다스에서 빠져나간 비자금 120억원에 이르는데 이를 조사한 정호영 당시 특별검사가 실체를 확인하고도 제대로 처리하지 않았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상은 다스 대표이사와 성명 불상의 다스의 실소유주도 함께 고발했다.
 
참여연대는 "당시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이명박의 주가조작 등 범죄 혐의의 진상 규명을 위해 임명된 특검이 광범위한 계좌추적을 통해 비자금 조성 정황을 발견하고도 이를 수사하거나 수사 기간 만료일로부터 3일 이내에 이를 관할 지검 검사장에게 인계하지 않았다면 특수직무유기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수사팀은 지난달 30일 다스 자금 120억원을 빼돌려 차명계좌를 통해 관리해 온 전 다스 경리 여직원 조모씨를 소환 조사한 뒤 형사 입건했다. 수사팀은 조씨를 상대로 회사자금 120억원을 횡령한 경위, 규모, 회수배경과 방법 등을 캐물었다.
 
이를 토대로 윗선에 누가 있었는지도 집중 추궁했다. 이 과정에서 정호영이 확인한 횡령자금의 성격과 규모, 용처, 회수 경위 등이 일부 사실과 다른 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10년 전 정호영도 조씨를 불러 조사했으나 개인횡령으로 결론지으면서도 입건조차 하지 않았다. 정호영은 최근 이 문제가 불거지자 "당시 다스 횡령 건은 법에서 정한 특검조사 대상이 아니었다"고 변명했다.
 
정호영에 대한 수사 속도에 탄력을 붙인 것은 김 전 사장과 권 전 전무의 검찰 진술이다.
 
두 사람은 지난 1월11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 소환 조사에서 횡령자금 120억원은 회사차원에서 조성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또 특검 조사 당시 허위로 진술했다는 자술서도 제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