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찰,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관련 고발사건 수사에 나서

"의혹을 낱낱히 밝혀내 누구든 불법 사실이 드러나며 엄중히 죄를 물어야 한다"

백은종 기자 | 기사입력 2018/06/17 [13:11]

경찰,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관련 고발사건 수사에 나서

"의혹을 낱낱히 밝혀내 누구든 불법 사실이 드러나며 엄중히 죄를 물어야 한다"

백은종 기자 | 입력 : 2018/06/17 [13:11]

김부선 스캔들에 대해 거짓으로 해명했다며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을 검찰에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의혹을 이용해 6,3 지방선거 막바지에 네거티브 선거전을 펼친 김영환

 

보도에 따르면 경기 분당경찰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된 해당 사건을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부터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는 이 당선인이 형 이재선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했다는 의혹과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며 이재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했다. 

또 고발장에는 이재명이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하고 자신이 구단주로 있던 성남FC에 여러 기업이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 이상을 지불하게 했다는 의혹도 포함됐다.

 

이 소식에 적폐청산의열행동본부 한 회원은 "이번 기회에 십여년간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이재명 김부선 관계 의혹을 낱낱히 밝혀내 누구든 불법 사실이 드러나며 엄중히 죄를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 이 사건을 끄집어 내어 바미당 경기지사 후보 김영환이 선거 전략으로 이용해 적폐청산을 갈망하는 촛불시민들을 혼란에 빠트렸던 사건인 만큼 유야무야 넘어가면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