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송영길 의원, 인도 단체비자 내년 초부터 시행 예정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8/10/22 [23:38]

송영길 의원, 인도 단체비자 내년 초부터 시행 예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0/22 [23:38]

현재 중국에 대해서만 시행하고 있는 외국인에 대한 단체비자 발급이 이르면 내년 초 인도 관광객에 대해서도 허용될 전망이다. 인도 뿐 아니라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여 한국 관광 다변화의 계기가 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구을)은 “지난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세계 7대 항공여객 대국인 인도에 대해 단체비자를 허용해 국내 관광산업 위기를 조기에 극복해 나가자고 제안했으며, 외교부는 내년 초부터 인도 관광객에 대한 단체비자 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  송영길 의원   © 뉴스1

 

외교부가 송 의원에게 제출한 서면질의답변서를 보면, “외교부는 인도에 대해 내년 초부터 단체비자 혹은 단체전자비자를 발급하는 방안을 법무부와 협의 중”이며,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주요 대상 국가인 인도 국민에 대해 신속한 비자발급의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양국간 인적교류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외교부의 긍정적 답변을 이끌어낸 송영길 의원은 “인도는 해외여행의 70%가 단체여행으로, 일본은 2007년부터 인도 국적 단체여행객에 대해 단체비자를 발급해왔다”면서, “우리나라도 조속히 인도 여행객에 대한 단체비자 제도를 시행해 국가기간산업인 항공운송산업의 국제경쟁력(세계 7위권)을 제고하고, 국내 관광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필요가 있다”면서 질의 배경을 밝혔다.

 

단체비자 발급 대상은 5명 이상으로 구성된 단체관광객이다. 단체전자비자의 경우 대사관 혹은 총영사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신청·심사가 가능해 비자 신청인의 편의성을 도모할 수 있다는 것이 외교부 설명이다. 현재는 중국에 대해서만 단체전자비자를 발급하고 있다. 

 

현재 한-인도 의원친선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송 의원은 “우리나라 관광산업은 2016년 GDP 1조 4,040달러 중 5.1%인 716억 달러를 차지하며, 152만 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미래먹거리”라면서, “내년 초부터 인도 관광객에 대한 단체비자가 허용되면 중국 사드조치 및 북핵 위협 등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관광 산업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송영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