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태년,"20년만에 부활하는 한-미 민주당 파트너십 기대"

'美의회, 7일 대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 공식 인증', '김대중-클린턴 이후 20년만에 돌아온 문재인-바이든 민주당 파트너십'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16:16]

김태년,"20년만에 부활하는 한-미 민주당 파트너십 기대"

'美의회, 7일 대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 공식 인증', '김대중-클린턴 이후 20년만에 돌아온 문재인-바이든 민주당 파트너십'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1/06 [16:16]

[국회=윤재식 기자] 미국 의회가 내일 (7) 대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공식 인증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정식 46대 미합중국 대통령 당선자로 인정받게 될 예정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김대중-클린턴 정권 이후 20년 만에 부활하는 한미 양국 민주당 파트너십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 김대중-클린턴 한미 민주당 파트너십 이후 20년 만에 부활하는 문재인-바이든 한미 민주당 파트너십     © 윤재식 기자

 

김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바이든 민주당 파트너십이 한미동맹의 새로운 황금기를 열어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한반도 평화에 획기적 진전을 이루길 기대한다풍부한 외교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바이든 새 행정부의 외교라인 인선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기대케 하고 있다” 전했다.

 

이어서 지난 11월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면서 한미 동맹의 기반 위에서 항구적 한반도 평화를 위한 화해와 포용의 자세는 변함없이 지속될 것이라고 새로운 한미 관계를 통한 한반도 평화 의지를 밝혔다.

 

또 김 원내대표는 내달을 전후해서 국회 차원의 방미 의원외교단이 꾸려질 예정이며 정부 당국과 신중하게 논의하고 의원 외교를 통해 미 의회와도 더욱 적극적 소통 채널을 확보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현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일 트위터를 통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부정하게 선택된 선거인단을 거부할 권한이 있다며 전통적으로 부통령이 주재해서 당선인을 확정하는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대선 결과를 뒤집으라는 압박을 넣었다.

 

그는 6일 오후에도 다시 한 번 자신의 트위터에 펜스 부통령을 언급하며 마이크(펜스)가 잘못된 결과를 뒤집을 수 있을 것이라며 끈질기게 투표결과 번복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지만 오는 20일 열리는 46대 미합중국 대통령 취임식 주인공은 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양평촌놈 2021/01/06 [19:45] 수정 | 삭제
  • 정말 미국민주당 과우리나라더불어민주당이 모두 대통령배출 했내요.그러면 많은공감이 오갈것 입니다.남북문제도 미국이 유연하면 얼마든지 해결 할수 있다고 생각 합니다. 올해 한반도에 평화 정착을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