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낙연, "국민의힘 후보들 검증이 네거티브(?)라고 하는 것 자체가 네거티브"

'국민의힘, 여권의 오세훈, 박형준 후보 검증 공세를 네거티브라며 비난'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16:47]

이낙연, "국민의힘 후보들 검증이 네거티브(?)라고 하는 것 자체가 네거티브"

'국민의힘, 여권의 오세훈, 박형준 후보 검증 공세를 네거티브라며 비난'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3/29 [16:47]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오세훈·박형준 후보에 대한 여권의 합리적 검증 공세를 네거티브라고 비난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것(검증 공세)을 네거티브라고 하는 것 자체가 네거티브다라고 반박했다.

 

▲ 26일 이낙연 선대위원장이 오전 중앙선대위 회의 부산 현장에서 김영춘 후보와 함께     ©인터넷

 

 

이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가해 선거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합리적인 문제제기와 정당한 비판은 정치집단의 의무라고 정의하면서 그것을 네거티브라고 규정하는 것 자체가 네거티브이다. 앞으로 저희들은 합리적인 문제제기와 정당한 비판을 주저하지는 않겠다. 다만 표현은 항상 절제되고 품격 있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오세훈·박형준 후보에 대한 최근 야권의 반발을 사고 있는 여권 검증 공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서 이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야당의 서울 부산 시장 후보가 공교롭게도 부동산 의혹과 잇따른 거짓말 시비에 휘말려 있다두 가지 모두 결코 경시할 수 없는 중대한 흠결이다고 여권에서 계속적으로 이에 관해 문제제기를 할 뜻을 내비쳤다.

 

또 그는 온 국민이 부동산 때문에 분노하고 실망하고 계시는 이 마당에 서울과 부산의 시장이 되겠다는 분들이 해명되지 못하는 부동산 의혹을 안고 있다는 것은 아무리 보아도 엄정하게 심판할 수밖에 없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하면서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이제라도 두 분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정직한 해명을 하고 응분의 책임을 지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윤재식 기자

 

 

한편,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막말 네거티브가 역대 최악이다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사위원장이 지난 27일 중랑구 유세에서 자당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에게 거짓말하는 후보가 쓰레기냐 아니냐고 했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주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이 벌이는 후보 비방을 위한 흑색선전이 도를 넘었다패색이 완연해지니까 네거티브로 어떻게 해보려는 그런 초조함이 묻어나는 것 같다고 민주당의 검증 공세를 비난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큰문제야 2021/05/28 [16:35] 수정 | 삭제
  • 보자 보자하니 이낙연 같은 일제.친일 밀정짓을하는 자를 치켜세우는 백은종 의 뻥응징의소리는 과연 누가 들을까.??
이낙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