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최고 예우' 받은 문 대통령..美 명예훈장 수여식에 최초로 초청받아

日 스가 총리 방문 땐 안보였던 '투잡' 영부인 질 바이던 여사까지 수여식에 참석

정현숙 | 기사입력 2021/05/22 [10:22]

'최고 예우' 받은 문 대통령..美 명예훈장 수여식에 최초로 초청받아

日 스가 총리 방문 땐 안보였던 '투잡' 영부인 질 바이던 여사까지 수여식에 참석

정현숙 | 입력 : 2021/05/22 [10:22]

바이든 대통령 "문 대통령을 모신 것은 양국이 함께 이룬 성과를 보여준다"

문 대통령 “영웅들의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한반도를 넘어 평화·번영의 핵심축 됐다”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 가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엔 퍼스트레이디인 질 바이든 여사(맨 오른쪽)도 참석했다. 워싱턴=연합뉴스
KBS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바이든 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1시간 전에 한국전쟁 참전용사 명예훈장 수여식에 참석했다. 좀처럼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퍼스트레이디' 질 바이든 여사도 참석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오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는 한국전 참전용사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의 명예훈장 수여식이 거행됐다. 미국에서 명예훈장은 미 의회 이름으로 용맹함과 희생이 뚜렷한 미군 장병에게 대통령이 군인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최고의 무공훈장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군통수권자로서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며, 미국 대통령이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자리에 다른 나라의 정상이 참석한 것은 한국의 문 대통령이 최초다.

 

바이든 대통령이 문 대통령 방문에 맞춰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명예훈장 수여식을 마련함으로써 한미동맹을 매우 중요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자리였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들어 국가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또한 문 대통령이 이 수여식에 참석하는 것은 정상회담에서 한미 양국 간 '혈맹'이 강조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넘어 전쟁을 수행했다는 혈맹 차원의 관계 강화를 보여준다는 의미다.

 

이날의 주인공 퍼켓 예비역 대령은 95세로 한국전쟁이 벌어지던 1950년 11월 25~26일 제8군 레인저 중대장(중위)으로 참전했다. 그는 평안북도 운산군 청천강 일대에서 벌어진 205고지 탈환전에서 중공군에 맞서 맹활약했다.

 

그는 전투 중 적의 수류탄 파편에 맞아 부상을 당했음에도 전투를 지휘하다 또다시 적의 박격포 2발의 파편에 맞았다. 전황이 불리해지자 "나를 두고 가라"고 부하들에게 명령했지만, 부하 2명이 이를 거부하고 그를 안전한 곳으로 옮겨 목숨을 구하면서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문 대통령은 수여식에 초청한 바이든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퍼켓 대령의 희생과 헌신에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라며 "대한민국은 생명이 위협받는 극한의 순간에서도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싸운 모든 참전용사들의 피와 땀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강력한 한미 동맹은 미군과 한국군의 희생과 용기로 만들어졌다”라며 “문 대통령을 모신 것은 양국이 함께 이룬 성과를 보여준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도 “한국의 평화와 자유를 함께 지켜준 미국 참전 용사의 힘으로 한국은 폐허에서 다시 일어나 번영을 이뤘다”라면서 “영웅들의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한반도를 넘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 됐다”라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퍼켓 대령에게 훈장을 수여한 뒤 행사에 참석한 그의 가족들을 단상으로 불러 일일이 악수하며 축하를 건넸다.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휠체어를 탄 퍼켓 대령을 위해 한쪽 무릎을 꿇어 자세를 낮춘 극진한 예우로 사진 촬영에 임했다.

 

이날 훈장 수여식에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론 클레인 비서실장,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롯해 존 휘틀리 육군장관 대행 등 미군 고위 관계자, 제이슨 크로우 민주당 하원의원 등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여사와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코로나 확산과 바이든 대통령이 79세로 고령인 점을 감안해 청와대가 방미단 규모를 최소화하면서 김정숙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 바이든 여사는 현직 대학 교수로 미국 최초의 '투잡 퍼스트레이디'라는 점에서 공식 석상에 거의 동행하지 않는다. 

 

문 대통령에 대한 미국의 환대는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행보와 비교된다. 바이든 여사는 스가 총리의 방미가 공식 석상 임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외교가에서는 바이든 여사가 명예훈장 수여식에 참석한 것은 바이든 대통령의 문 대통령에 대한 '최고 예우'라는 것이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16일 오후 바이든 대통령과 회담을 마치고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에서 '미일 동맹에 대한 나의 비전'을 주제로 연설한 것 외에는 딱히 상징적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하는 일정도 단독 정상회담과 관계부처 장관을 포함한 확대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뿐으로 의례적이었다는 평가다.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을 대하는 우호의 분위기가 이번 문 대통령 면담과 지난달 스가 일본 총리와의 면담에서  잘 나타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미 문 대통령 최고 예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